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단독]국민의힘 2차 컷오프, 1차와 다르다…2030 당원의 비밀

머니투데이
  • 박소연 기자
  • 서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217
  • 2021.09.16 14: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3

[the300]'이준석 효과' 2030 당원들, 2차 경선부터 영향력 발휘

7일 오후 서울 강서구 ASSA빌딩 방송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체인지 대한민국, 3대 약속' 발표회에서 홍준표, 윤석열 후보가 행사 시작을 기다리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7일 오후 서울 강서구 ASSA빌딩 방송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체인지 대한민국, 3대 약속' 발표회에서 홍준표, 윤석열 후보가 행사 시작을 기다리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15일 국민의힘 대선 1차 컷오프에서 8명으로 후보가 압축된 가운데 10월8일 예정된 2차 컷오프(4명 선발)는 당원 세대 비율 변화로 양상이 크게 달라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지난 6월 전당대회 이후 신규 가입한 당원 중 2030세대 비중이 절반 수준으로 확대되면서다.


'이준석 대표' 이후 가입 당원, 2차 컷오프부터 반영


16일 국민의힘에 따르면 전당대회 이후 소위 '이준석 효과'로 대거 당원 가입한 2030 세대들은 2차 컷오프부터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다. 1차 컷오프 조사에서 이들 신규 당원의 목소리는 별도로 반영되지 못했다.

1차 컷오프에서는 책임당원 대상 여론조사가 20% 반영됐다. 책임당원은 당헌당규상 1년 중 3개월 이상 당비를 납부하고 1회 이상 당에서 실시하는 교육에 참석한 당원을 말한다. 당비가 매달 10일 이체되는 점을 감안하면 6월10일 정도에는 당원 가입을 했어야 대상이 됐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1차 컷오프 당원 여론조사는) 5월 말까지 등록된 당원 중 3개월 이상 당비를 낸 책임당원으로 제한했다"며 "여론조사를 진행하기 위한 당원 명부를 작성할 물리적·실무적 시간을 감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6월11일 전당대회에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당선된 후 2030 세대 당원 가입이 폭발적으로 늘어났는데 이들의 의사는 1차 컷오프 당원 여론조사에 반영되지 않은 것이다.


1차 컷오프 당원 50·60대 비율 ↑…2차·본경선은 '투표'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가 15일 오후 충북대학교 중문에서 당원 가두모집 활동 중 학생들과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가 15일 오후 충북대학교 중문에서 당원 가두모집 활동 중 학생들과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1차 컷오프에서 기존 책임당원들의 성·지역·연령 등 비율에 맞춰(셀가중) 여론조사가 진행된 점도 관전 포인트다. 국민의힘은 당초 성·지역·연령 비율과 관계없이 무작위 전화면접을 실시하려 했으나 일부 캠프의 반발에 무위로 돌아갔다.

결과적으로 기존 국민의힘 책임당원의 연령 분포상 50대 이상 비율이 70% 이상 반영됐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지난 6월 전당대회 당원 선거인단 여론조사 당시에는 연령별 비중을 40대 이하(27.4%), 50대(30.6%), 60대 이상(42%) 등 세 그룹으로 나눠 할당해 문제가 됐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이번 대선 1차 컷오프에서도 이 비중이 크게 달라지지 않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2차 경선부터는 상황이 달라진다. 여론조사가 아닌 당원 선거인단 전원 투표가 실시된다. 2차 경선에는 8월31일 기준 책임당원이거나, 당비를 1개월 이상 납부한 당원은 선거인단에 포함된다. 11월 초 본경선은 9월30일까지 당비 1회 이상 납부한 당원이 참여할 수 있다. 당비 최저 액수는 1000원이다.

이를 위해 지난 2일 국민의힘 최고위원회는 명부작성 기준일로부터 최근 1년 내 당비를 1회 이상 납부한 당원에게 책임당원 자격을 부여토록 요건을 변경하는 안을 의결했다. 또 본경선 명부작성 기준일은 2021년 9월30일로 정했다.


전당대회 이후 가입 당원 15만명…2030 비중 '절반'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회는 15일 오전 국회에서 예비경선 1차 경선 컷오프를 발표했다. 이번 1차 컷오프는 11명의 후보를 대상으로 책임당원 여론조사 20%와 전국민 여론조사 80%를 합산 반영해 이뤄졌으며 후보들의 득표율과 순위는 공개되지 않았다. 1차 컷오프 통과한 안상수·원희룡·유승민·윤석열·최재형·하태경·홍준표·황교안(왼쪽 윗줄부터 가나다 순) 후보. /사진=뉴스1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회는 15일 오전 국회에서 예비경선 1차 경선 컷오프를 발표했다. 이번 1차 컷오프는 11명의 후보를 대상으로 책임당원 여론조사 20%와 전국민 여론조사 80%를 합산 반영해 이뤄졌으며 후보들의 득표율과 순위는 공개되지 않았다. 1차 컷오프 통과한 안상수·원희룡·유승민·윤석열·최재형·하태경·홍준표·황교안(왼쪽 윗줄부터 가나다 순) 후보. /사진=뉴스1

지난 전당대회 이후 현재까지 신규 가입한 당원은 약 15만명으로 기존(27만7000여명)의 50%를 넘는 수준이다. 특히 이들 신입 당원 중에는 2030 세대 비율이 절반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2차 경선과 본경선 선거인단 투표 참여율은 높을 것으로 분석된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전당대회 이후 신규 가입한 당원은 15만명이고, 이중 2030 세대는 7만명 이상으로 절반 정도"라며 "전당대회 전까지 2030 당원 비중이 미미했던 것을 감안하면 이들의 참여는 상당한 변화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2030 세대가 주축인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국민의힘 당원으로 가입했다는 '인증'이 줄을 잇고 있다. 특히 15일 1차 컷오프 결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이 오차범위 안팎의 접전을 벌였다는 언론보도가 나온 후 본경선에 참여하기 위한 당원 가입과 가입 독려가 활발하다.

야권 관계자는 "이번 국민의힘 대선 경선은 후보별 지지 연령층이 뚜렷이 차이나며 세대 대결 양상으로 흐르고 있다"며 "본경선으로 갈수록 당원투표 비중이 높아지는 것도 중요한 관전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