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백은영 "허이재 폭로 배우, 서글서글한 호남형…평판 안 좋아"

머니투데이
  • 신정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06,306
  • 2021.09.17 07: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3
배우 허이재/사진=김창현 기자
배우 허이재/사진=김창현 기자
TV조선 기자 겸 유튜버 백은영이 과거 허이재에게 성관계를 요구하고 폭언했던 남자 배우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1일 유튜브 채널 '백은영 기자의 뿅토크'에는 '허이재 은퇴시킨 유부남 배우 알아보니...한심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허이재는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웨이랜드' 영상에서 "내가 은퇴한 결정적인 계기는 현재 결혼해서 잘 살고 있는 유부남 배우 때문"이라며 과거 드라마 상대역이었던 해당 배우에게 촬영 중 잠자리를 요구받고 욕설, 폭언을 들었다고 폭로해 파문이 일었다.

또 "당시 감독님이 입봉이라 아무 말도 못했다. 촬영장에서 그 사람(상대 배우)이 왕이었다"며 "그분은 아직도 활동한다"고 밝혔다.

TV조선 기자 겸 유튜버 백은영/사진=유튜브 채널 '백은영 기자의 뿅토크' 캡처
TV조선 기자 겸 유튜버 백은영/사진=유튜브 채널 '백은영 기자의 뿅토크' 캡처

백은영 기자는 허이재가 자신에게 잠자리를 요구했다고 폭로한 남자 배우에 대해 "취재를 해보니 그 분 아주 서글서글한 호남형의 시원시원한 이목구비를 갖춘 분"이라며 "그런데 연예계의 평판은 매우 안 좋다"고 주장했다.

이어 "과거에 무개념 행동이나 발언을 곧잘 했다"며 "상대 배우의 인기와 인지도에 따라 행동이 많이 달라진다더라"라고 덧붙였다.

백은영은 "많은 분들이 '허이재씨가 왜 실명을 밝히거나 고소하지 않느냐'고 하더라"라며 "이런 사건의 경우 당시 상황에 대한 증거 없이 실명을 공개할 경우 고소 당하기 쉽고 패소할 가능성도 높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이미 그 배우는 업계에서 소문이 날만큼 났기 때문에 낯을 들고 다니기 힘든 상황이 될 것 같다"며 "그런 사람들은 연예계 퇴출이 정답이다. 이미 소문난 배우들이 몇명 있다"고 말했다.

그는 "유부남 배우의 실명을 공개하고 싶은데 못해서 답답한 마음"이라며 "한가지 힌트를 드리자면 허이재가 말한 그 감독은 피디를 뜻하는 게 아니다. 촬영 감독을 얘기하는 걸 수도 있다. 어떤 드라마인지 감이 오실 수도 있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