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日서 삼성로고 떼냈던 굴욕…'폴드3·플립3'로 되갚는다

머니투데이
  • 이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4,132
  • 2021.09.17 05: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8

폴드3·플립3, 1·2위 이통사 통해 10월초 日 출시…中 열풍 日로 이어지나

지난달 서울 서초구 삼성 딜라이트를 찾은 고객들이 새로운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를 살펴보고 있다. 삼성전자의 갤럭시Z 폴드3와 갤럭시Z플립3는 오는 17일부터 23일까지 국내 사전 판매를 진행하며, 27일 한국, 미국, 유럽을 시작으로 전세계에 순차적으로 출시 예정이다.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지난달 서울 서초구 삼성 딜라이트를 찾은 고객들이 새로운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를 살펴보고 있다. 삼성전자의 갤럭시Z 폴드3와 갤럭시Z플립3는 오는 17일부터 23일까지 국내 사전 판매를 진행하며, 27일 한국, 미국, 유럽을 시작으로 전세계에 순차적으로 출시 예정이다.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삼성(SAMSUNG) 로고를 떼고 팔아야 할 정도로 까다로운 일본 시장에 갤럭시Z폴드3(폴드3)와 갤럭시Z플립3(플립3)가 상륙한다. 삼성전자는 한국 제품의 무덤으로 통하는 일본 스마트폰 시장에 현재 글로벌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폴더블폰 2종을 앞세워 본격적인 점유율 확대에 나선다. 수년전부터 공들여온 일본 시장에서 확실한 반등을 일으킬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1위 사업자 NTT도코모도 가세…삼성, 日 마케팅 강화하며 반등 성공


16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일본 1, 2위 이동통신사인 NTT도코모, KDDI와 손잡고 10월 초 폴드3와 플립 3를 출시한다. 이들 이통사는 지난 8일부터 두 제품의 사전 예약에 돌입했다. 폴드3의 가격은 NTT 도코모 기준 23만7600엔(약 254만원), 플립3는 14만8896엔(약 159만원)이다. KDDI의 가격은 아직 미정이다.

이번 폴더블폰 2종은 이용자 접점이 대폭 확대됐다. 전작인 갤럭시Z폴드2와 갤럭시Z플립은 2위 사업자인 KDDI를 통해서만 판매됐지만, 이번엔 1위 사업자인 NTT도코모까지 가세했기 때문이다. NTT도코모의 지난해 현지 점유율은 36.9%, KDDI는 27.4%다.

일본은 중국과 함께 삼성전자의 대표적 험지로 꼽힌다. 자국 제품에 대한 선호도가 강한데다 반한(反韓) 감정도 삼성전자에 불리하게 작용한다. 삼성전자의 일본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2016년에 3.4%까지 추락하는 등 고전을 면치 못했지만 최근 반등하는 분위기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현지 점유율 11.1%로 3위를 기록했다. 2013년 이후 7년 만에 두자리수 점유율을 회복한 것이다. 1위 애플(46.5%)과는 여전히 격차가 크지만 2위 샤프(12%)와는 비슷한 수준이다.

이같은 회복세는 삼성전자가 꾸준히 공을 들인 결과다. 삼성전자는 2019년에 세계 최대 규모 갤럭시 체험관 '갤럭시 하라주쿠'를 개관했다. 일본 소비자들이 삼성전자 최신 스마트폰과 웨어러블 기기를 체험·구매할 수 있게 하면서 브랜드 이미지를 높이는데 성공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하라주쿠를 시작으로 오사카, 나고야, 후쿠오카 등 요지에도 체험형 공간인 '갤럭시 스튜디오'를 열고 현지 마케팅을 강화했다. 이재용 부회장도 해마다 NTT도코모와 KDDI 본사를 방문해 사업협력을 강화하며 힘을 실었다. 일본 국민 정서를 감안해 제품에 SAMSUNG 로고를 빼고 뒷면에만 'Galaxy' 로고를 새긴 전략도 주효했다는 평가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 사장이 2019년 일본 도쿄에서 열린 '갤럭시 하라주쿠' 개관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 사장이 2019년 일본 도쿄에서 열린 '갤럭시 하라주쿠' 개관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판로 확대에 더해 제품 자체 경쟁력 높아…"초반 인기몰이 가능"


업계는 삼성전자가 폴드3와 플립3를 통해 일본 시장에서 도약의 발판을 마련할 것으로 본다. 현지 판로도 확대했지만 무엇보다 제품 자체에 대한 기대가 크다는 설명이다. 폴드3와 플립3가 글로벌 시장에서 초반 흥행에 성공하고 있는 만큼 일본에서도 충분히 승산이 있다는 시각에서다. 특히 삼성전자 스마트폰이 고전해온 중국 시장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다는 점을 긍정적인 신호로 본다.

지난 10일 중국 시장에 출시된 폴드3와 플립3는 앞서 사전 예약에서 흥행 가능성을 높였다. 온라인 구매 대기자만 100만명에 육박하면서 초반 인기몰이에 성공했다는 평가다. 지난 2일 중국 온라인 쇼핑몰 '타오바오'에서 진행된 플립3의 라이브 판매 방송에선 시작 3분 만에 3000대가 매진되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일본과 중국은 애플에 대한 선호도가 높고 자국 브랜드에 대한 애착이 강하다는 공통점이 있는 시장"이라며 "일본보다 점유율이 훨씬 낮은 중국에서 초기 반응이 좋았으니 일본에서도 충분히 인기를 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담대·전세대출 막았더니...전국 아파트값 상승세 꺾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