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침대토론" vs "단점 안보여"…베일 벗은 윤석열 토론실력 반응은

머니투데이
  • 이창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168
  • 2021.09.16 21:0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1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6일 오후 서울 중구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자 1차 방송토론회에 참석해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2021.9.16/뉴스1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6일 오후 서울 중구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자 1차 방송토론회에 참석해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2021.9.16/뉴스1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첫 TV 토론에 나섰다. 처음 공개된 윤 전 총장의 토론 실력에 인터넷 여론은 재미 없고 형편 없다는 평가와 잘 했다는 평가로 양분됐다.

국민의힘은 대선 후보들은 16일 TV조선 주최의 토론회에 참석했다. 1차 예비경선을 통과한 8명의 후보가 참석했다. 특히 유력 대권 후보인 윤 전 총장이 처음으로 나선 TV 토론인 만큼 관심도가 높았다.

홍준표, 유승민 등 경쟁자들이 이른바 '검찰 청부 고발' 의혹을 두고 윤 전 총장을 집중 견제했다. 홍준표 의원은 윤 전 총장이 국정농단 수사로 보수를 궤멸시켰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윤 전 총장은 방어적 자세로 자신에게 쏟아지는 질문들을 쳐나갔다. 하지만 이런 토론 모습에 재미가 없었다는 반응이 나왔다.

인터넷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정치/시사 게시판에서는 윤 전 총장의 토론을 두고 "침대토론을 한다"는 반응이 많았다. '침대축구가 고의적 파울로 시간을 끄는 것처럼 윤 전 총장이 핵심 질문에 명쾌하게 답하지 않고 시간을 끈다는 지적이다.

윤 전 총장의 말버릇에 대한 글도 있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토론에서 말하기 직전 습관적으로 "에-"라는 일종의 추임새를 냈는데 "그 '에-' 좀 그만해달라"고 하는 누리꾼이 많았다.

진보 성향 커뮤니티인 '클리앙'에서도 비판적 반응이 대다수였다. 이곳 누리꾼들은 "윤석열, 이재명하고 붙으면 진짜 박살나겠다" "검사라서 지적만 하는 위치에 있었지 질문받고 답하는 경험이 없어서 그렇다" "질문하는 데 시간을 다 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 다른 커뮤니티 '엠엘비파크'에서는 윤 전 총장의 토론 실력을 칭찬하는 내용도 많았다.

이 게시판에서 누리꾼들은 "초반엔 불안했는데 잘 받아치더라" "도리도리랑 언성 높이는 게 단점인데 그게 안 보였다" "답변 내용만 보면 무리한 내용은 하나도 없었다" 등의 글을 남겼다.

김병민 윤 전 총장 캠프 대변인은 토론 직후 논평에서 "일부 후보의 네거티브 시도가 있었 지만 윤석열 후보의 시선은 시종일관 국민을 향했다"며 "또한 상대 후보를 배려하고 시종일관 의연한 태도로 토론에 임했다"고 자평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천피' 지켜낼까…실적발표 삼성전자, '이종목'도 주목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