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삼성 냉장고, 독일 소비자 매체 평가 1~3위 석권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9.17 09: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독일 스티바 평가에서 1~3위에 오른 삼성전자 냉장고. /사진제공=삼성전자
독일 스티바 평가에서 1~3위에 오른 삼성전자 냉장고.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냉장고가 독일에서 최고의 냉장고로 호평을 받았다.

17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독일 최대 소비자 매체인 '스티바'가 9월호에 게재한 냉장고 제품평가에서 상냉장·하냉동 냉장고 부문 1~3위에 모두 삼성전자 제품이 올랐다.

상냉장·하냉동 냉장고는 유럽 소비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형태로 스티바가 순위를 발표한 11개 모델 가운데 국내 브랜드는 삼성전자가 유일하다.

삼성전자는 이 분야에서 유럽의 전통적인 가전 브랜드를 제치고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1위를 차지한 삼성전자 냉장고(모델명 RL41R7799SR)는 총 7가지 평가 항목 가운데 냉장 성능, 냉동 성능, 온도 안정성 부문에서 '매우 우수'로 최고 등급을 받았다.

에너지 효율, 사용성, 소음, 고장 대응 등 항목에서도 '우수' 등급을 받아 종합 성적 1위에 올랐다.

이 제품은 냉동실에 냉동(-15~-23℃)뿐 아니라 냉장(2℃), 약냉동(-1℃), 소프트 냉동(-5℃) 등 보관하는 식재료에 따라 온도 범위를 4가지로 변경할 수 있는 '쿨 셀렉트 플러스' 기능이 있어 상황에 따라 제품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냉장실의 셰프존은 0℃에서 ±0.5 ℃ 이내로 온도를 유지하는 초정온 기술로 육류나 생선처럼 보관이 까다로운 식재료를 최적의 상태로 보관한다.

삼성전자는 독자적인 독립 냉각 시스템인 '트윈 쿨링 플러스'과 냉장고 내부에 적용된 '메탈 쿨링 플레이트' 등을 통해 식품을 더 신선하게 보관하면서 에너지 효율도 높였다.

이 제품은 인버터 컴프레서와 더 얇아진 단열재를 적용한 '스페이스 맥스 프로' 기술로 동일한 외관 크기의 기존 삼성전자 제품보다 내부 용량도 넓혔다.

2위(모델명 RL38T776CB1)와 3위(모델명 RL38T775CSR)를 차지한 제품도 냉동 성능과 온도 안정성 항목에서 '매우 우수', 냉장 성능과 에너지, 사용성, 소음, 고장 대응 항목 등에서 '우수' 평가를 받았다.

이기수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독일 소비자 매체 평가에서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1위에 오르며 독일 등 유럽 소비자들의 신뢰를 확인했다"며 "앞으로 비스포크 가전을 중심으로 디자인을 중시하는 유럽시장을 더 적극적으로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전자가 미국기업도 아닌데…또 호출한 바이든, 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