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5일 휴장' 앞둔 코스피, 외국인·기관 '팔자' …카카오 12만원 깨져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9.17 09: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개장 시황]

5일짜리 추석연휴를 하루 앞둔 17일 코스피가 소폭 하락세다. 외국인과 기관이 동반 팔자에 나섰다. 카카오는 12만원선을 내줬다.

17일 오전 9시 16분 기준 코스피지수는 전일 대비 13.52포인트(0.43%) 떨어진 3116.57을 기록중이다. 이날 지수는 2.34포인트(0.07%) 떨어진 3127.75에 개장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이 1962억원치 순매수한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979억원, 1007억원 순매도했다.

카카오는 2.06% 하락해 12만원선을 지키지 못했다. LG화학(-1.12%) 등이 약세인 반면 셀트리온은 3% 안팎으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같은 시각 코스닥지수는 5.04포인트(0.48%) 내린 1034.39를 기록중이다. 코스닥시장에서도 개인이 566억원 순매수한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382억원, 184억원 순매도했다.

16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3.07포인트(0.18%) 하락한 34751.32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6.95포인트(0.16%) 떨어진 4473.75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20.39포인트(0.13%) 오른 15181.92로 장을 마감했다.

미국의 8월 소매판매는 전월 대비 0.7% 증가했다. 당초 월가에서는 -0.8%를 예상했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8월 소매 판매 서프라이즈에도 소비 경기의 추가 호전을 둘러싼 불확실성, 17일 옵션 만기일,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 대한 경계 심리가 지수 상단을 제약했다"고 밝혔다.

한 연구원은 "이날 한국 증시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있는 만큼 이에 대비한 주식 포지션 청산 수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9월 FOMC 경계 심리에도 영향을 받으면서 제한적인 주가 흐름을 보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