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자회사 현대중공업 상장한 날…10% 급락한 한국조선해양, 왜?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665
  • 2021.09.17 13: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TIR sponsor

한국조선해양 (101,500원 상승4900 5.1%) 주가가 17일 10% 이상 급락세다. 자회사 현대중공업이 이날 상장하면서 지주회사 디스카운트가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17일 오후 1시53분 현재 한국조선해양은 전 거래일 대비 10.55% 하락한 10만6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자회사 현대중공업은 공모가 6만원 대비 85% 높은 11만1000원에 시초가를 형성한 뒤 1.8% 오른 11만3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두 종목의 희비가 엇갈린 이유는, 자회사가 상장하면 지분 가치가 희석되는 '지주회사 디스카운트' 영향 때문으로 보인다. 지주사 디스카운트는 자회사 상장으로 두 기업 가치가 중복계상되는 만큼 모회사 가치가 떨어지는 현상이다.

이동헌 대신증권 연구원은 한국조선해양에 대해 "자회사 중 현대미포조선은 이미 상장돼 있고 올해 현대중공업에 이어 내년에는 현대삼호중공업이 상장될 예정"이라며 "비상장 자회사들의 가치 반영 폭이 줄어들 수 있다"고 분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KT 먹통' 보상금은 얼마나? 아현화재 당시와 비교해보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