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신림1구역, '신통기획' 속도내는데…시공사 선정에 '시끌' 왜?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9.20 13: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신림1구역 전경 /사진=방윤영 기자
신림1구역 전경 /사진=방윤영 기자
서남권 최대어이자 서울시의 '신속통합기획'(옛 공공기획)을 적용받고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는 '신림1구역'이 시공사 선정 과정에서 갈등을 빚고 있다. 지난달 마감한 시공사 선정 입찰에 GS건설·현대엔지니어링·DL이앤씨가 컨소시엄을 꾸려 단독 투찰했는데, 조합원들이 컨소시엄을 반대하면서다. 조합은 이번 시공사 입찰에 '보류' 결정을 내고 내년으로 일정을 미룰 가능성이 높지만, 인허가 절차는 계획대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20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신림1재정비촉진구역(신림1구역) 재개발 조합은 오는 25일 대의원회의를 열고 현재 진행중인 시공사 입찰을 보류할지 여부를 논의한다. 이어 입찰 지침을 바꿔 컨소시엄 입찰을 금지할지 여부도 심의한다. 이어 다음달 중 조합 총회를 열고 컨소시엄 입찰 금지 여부를 최종 결정하게 된다.

조합원들 사이에서 컨소시엄 반대 여론이 높은 만큼, 이번 시공사 입찰에 보류 결정을 내릴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이에 따라 시공사 선정 일정도 내년 3~4월로 미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유병철 신림1구역 조합장은 "대의원회의에서 보류 결정이 나면 시공사 선정 입찰 일정이 건축심의 이후인 내년 3~4월로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며 "시공사 선정 일정과 상관 없이 남은 사업 인허가 절차는 차질 없이 준비해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합원들은 컨소시엄 단일 입찰은 조합측에 불리하게 작용한다고 보고 있다. 경쟁 구도가 형성되지 않아 더 나은 마감재 등에 품질을 기대할 수 없다는 생각에서다. 또 여러 시공사가 들어오면 단일 브랜드가 아닌 제3의 브랜드가 적용돼 향후 부동산 가치에 경쟁력이 떨어지고, 책임감 있는 시공이나 하자보수도 어려울 것으로 바라본다. 이에 일부 조합원들은 컨소시엄에 반대하는 결의서를 모으고, 반대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GS건설·현대엔지니어링·DL이앤씨 컨소시엄은 조합원들에게 "공동이행방식, 브랜드 선택제로 조합원들에게 유리한 조건을 제안했다"고 해명했다. 공동이행방식은 기존 건설사별로 공구를 나눠 따로 시공하지 않고 대표사 한 곳에서 모든 공사를 지휘해 책임소재를 명확히 하는 방법이다. 브랜드 역시 3사 중 조합이 원하는 단일 브랜드를 적용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신림1구역, '신통기획' 속도내는데…시공사 선정에 '시끌' 왜?
정비업계는 컨소시엄이 결코 불리한 조건은 아니라고 본다. 신림1구역은 사업비가 넉넉하지 않고, 공사 난이도가 높아 컨소시엄이 더 유리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한 정비업계 관계자는 "컨소시엄 입찰을 금지한 뒤 시공사 한 곳이 단일 입찰하게 될 수도 있다"며 "신림1구역은 공사 난이도가 있고 사업비에 여유가 없어서 단일 시공사 참여시 공사비를 더 요구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요즘 시공사들은 홍보비 출혈 경쟁을 막기 위해 컨소시엄을 선호하는 추세"라며 "불필요한 지출을 줄이면 결국 조합원들에게 더 이득을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신림1구역은 서울시 관악구 신림동 808번지 일대 면적 22만4773㎡에 4342가구(예정) 규모의 공동주택을 짓는 사업이다. 예정 공사비는 1조537억원이다. 신림1구역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추진한 신속통합기획 도입해 용적률이 230%에서 259%로 상향됐고 세대수도 늘릴 수 있을 전망이다. 신속통합기획은 민간 주도 개발에 공공이 계획과 절차를 지원하는 제도로 통상 5년 걸리던 정비구역 지정 절차를 2년으로 대폭 단축시킬 수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KT 먹통' 보상금은 얼마나? 아현화재 당시와 비교해보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