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00억에서 세금 빼니…" 손지창이 밝힌 '장모 잭팟' 비하인드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7,241
  • 2021.09.18 15: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출처=TV조선 '백반기행' 방송화면 캡처
/출처=TV조선 '백반기행' 방송화면 캡처
배우 손지창은 장모의 카지노 100억원대 잭팟에 얽힌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손지창은 지난 17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에 출연해 장모가 지난 2000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잭팟을 터뜨린 일을 언급했다.

그는 "20년이 넘도록 계속 회자된다.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면 내 이름이 올라간다"고 말했다. 이어 "장모님이 기계에서 6달러를 넣었다. 그래서 결과적으로 (터진 건) 947만달러다. 당시 환율로 하면 100억원 조금 넘는다"고 밝혔다.

손지창은 "일시불로 받으면 총액의 40%밖에 못 받는다. 거기에 30%를 외국인 세금으로 내고 실제로 받은 금액은 약 200만달러(약 23억원)"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실 큰 돈이지만, 처음에 느꼈던 기대를 충족하기엔 턱없이 부족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손지창은 2003년 이후 연기를 그만 둔 이유도 밝혔다. 그는 "그때 둘째 아들이 태어났는데 아내가 일을 하고 싶다고 했다. 큰애가 4살이라 다른 분한테 맡기는 게 싫었다"며 "한 명이라도 (아이 옆에) 붙어있어야 되겠다 싶었다. 그러다 보니까 은퇴 아닌 은퇴가 됐다"고 털어놓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우려가 현실로… 中 판매 줄자 화장품株 줄하락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