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처음 먹어본 닭다리, 이런 맛이었군요"…누리꾼 울린 치킨집 리뷰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4,056
  • 2021.09.18 16: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
/출처=배달앱 리뷰 캡처
/출처=배달앱 리뷰 캡처
60대 여성이 한 배달앱에 남긴 치킨집 리뷰가 화제다.

18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달앱 후기 뭔가 짠하다'는 제목의 글과 함께 한 배달앱의 치킨집 리뷰 캡처 사진이 올라왔다. 배달앱 리뷰는 60대 여성이 한 프랜차이즈 치킨집에서 치킨을 시켜먹고 남긴 리뷰로 추정된다.

이 60대 여성은 "애들 다 보내고 지긋지긋한 남편이랑 헤어진 뒤 오늘도 혼자 대충 먹으려다가 충동적으로 치킨을 시켰다"고 했다.

이어 "60년 지날 동안 온전히 내가 먹으려 시킨 첫 치킨이다. 정말 맛있다"라면서 "닭 다리 뜯은 것도 처음이다. 이런 맛이었군요.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라며 리뷰를 마쳤다.

해당 리뷰에 누리꾼들은 안타까운 심정을 내비쳤다. 누리꾼들은 '그동안은 자식들의 취향이나 기분에 따라 시켜 드셨겠지' '저희 어머니가 생각난다' '엄마들은 다 저렇게 살았다' '앞으로 누구를 위해 살아가지 말고 자신만을 위해 살아갔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KT 먹통' 보상금은 얼마나? 아현화재 당시와 비교해보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