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日총리 후보 기시다 "한일관계 개선, 한국 법원에 달려있어"

머니투데이
  • 유효송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828
  • 2021.09.18 20: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사진=뉴스1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사진=뉴스1
차기 일본 총리를 뽑는 자민당 총재 선거에 출마한 기시다 후미오 전 정무조사회장이 위안부 문제 해결의 열쇠를 일본이 아닌 한국 측이 쥐고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18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기시다 전 정조회장은 일본 기자클럽이 주최한 자민당 총재 후보 공개 토론회에서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한 공은 한국 법원에 있다"고 말했다. 그는 2015년 당시 맺었던 한일 외교장관 위안부 합의 관련 "지금도 매우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시다 전 정조회장이 당시 박근혜 정부 시절 윤병세 전 외교장관과 맺은 한일 외교장관 위안부 합의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최종적, 불가역적으로 종결됐다고 선언했다. 그러나 합의부터 협상 과정에서의 피해자 배제 논란이 일었다. 그 여파로 합의에 근거해 출범한 화해치유재단이 2018년 11월 해산하는 등 위안부 합의는 사실상 효력 정지 상태다.

기시다는 "(한국이) 이런 것조차 지키지 않으면 미래를 향해 무엇을 약속하더라도 미래가 열리지 않을 것"이라며 양국 간 대화가 필요하지만 그런 점에서 "볼(공)은 한국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결국 그가 집권할 경우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양보를 할 수 없다는 스가 내각의 입장을 고스란히 답습하겠다는 것으로도 풀이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해외도 주목한 누리호 발사…"中·日 우주기술 따라잡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