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재명 "1원도 안 받아" vs 이준석 "박근혜도 그랬다"

머니투데이
  • 유효송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9.18 21: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

(종합)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1.09.17.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1.09.17.
이재명 경기지사의 성남시장 시절 대장동 개발 의혹을 둘러싸고 야당과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이 지사는 18일 야권 인사들의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연관성을 주장하며 이를 '국민의힘 게이트'로 역공했다. 이어 이 지사는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동 개발 사업 의혹과 관련 "단언하지만 1원도 받은 적 없다"라고 반박했다.

이 지사는 "방송 보도를 보니까 실제 주주들이 절반이 넘게 옛날에 신영수 새누리당 전 의원 동생을 통해 로비했던 그 집단이 주주였고 원유철·곽상도 국민의힘 세력들과 연관이 있다"며 "토건비리 세력과 국민의힘 정치부패세력의 합작 커넥션이 뿌리는 그대로 살아있다가 새로운 모양으로 다시 태어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런 논리라면 박근혜 전 대통령은 통장에 1원도 입금 받은 일이 없다"며 "이재명 지사 통장에 1원이 입금 되었는지가 중요한 게 아니다"라고 했다.

이 대표는 "내가 탄핵이 정당했다고 받아들였던 이유는 앞으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 인사들에게도 더 엄격해진 잣대가 적용되길 기대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야권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대장동 의혹을 "성남시 대장지구 민관 복합 재개발 사건은 해방 이후 최악의 권력비리"로 규정한 뒤, "여야는 이 사건을 정치 논쟁만 하지 말고 조속히 특검을 통해서 제대로 된 부패고리를 속시원하게 파헤치라"고 촉구했다.

홍 의원은 "당사자인 이재명 후보도 (수사) 그걸 원하고 있으니 천문학적인 개발이익이 어디로 갔는지 누가 관련이 되었는지 조속히 규명해야 한다"며 "내가 대통령이 되면 이 사건 만큼은 철저하게 조사하여 사상초유의 부동산 개발 비리를 전국민에게 낱낱히 밝히고 관련자들은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엄단하겠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해외도 주목한 누리호 발사…"中·日 우주기술 따라잡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