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대장동 의혹'에 불붙은 '명낙대전'…이재명 "부정있다면 사퇴" 초강수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9.19 17: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3

[the300](종합)

추미애(왼쪽부터), 김두관, 이재명, 박용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주자들이 19일 오후 3시 광주 MBC사옥에서 열린 민주당 제20대 대선후보자 광주·전남·전북지역 생방송 토론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뉴스1
추미애(왼쪽부터), 김두관, 이재명, 박용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주자들이 19일 오후 3시 광주 MBC사옥에서 열린 민주당 제20대 대선후보자 광주·전남·전북지역 생방송 토론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경선 후보자 5인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장동 개발 관련 특혜 의혹을 두고 공방을 펼쳤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이 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동 개발사업을 통해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과 관련해 "역대급 일확천금사건이라고 볼 수 있다"고 했고 박용진 의원은 "최종적으로 국민들께 사과할 의향은 없느냐"고 압박했다.

이에 이 지사는 "부정을 하거나 단 1원이라도 부당한 이익을 취했다면 후보직과 공직 모두 사퇴하겠다"고 초강수를 뒀다.


"부정있다면 사퇴" 초강수 둔 이재명


이 지사는 19일 광주 MBC사옥에서 열리는 민주당 제20대 대선후보자 광주·전남·전북지역 생방송 토론회에서 "(특혜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제가 당시 제도에 없는 방식을 동원해 성남 시민이 대박나게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박 의원은 "이게 어떤 구조길래 화천대유는 대박나고 국민들은 독박 쓰는 구조가 됐나 (보면) 결과적으로 정책 실패는 아니었는가하는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 지사는 "(이 사건은)제가 개입해서 막지 않았으면 지금 성남시가 획득한 5503억원을 포함한 모든 이익이 민간에 귀속됐을 것"이라며 "제도에 없는 방식을 동원해서 그나마 5503억을 저희가 성남 시민들에게 대박을 안긴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2015년 당시의 계산으로는 사업자들이 1조5000억원 가량을 투자해서 1800억 정도 남는 걸로 예상이 됐다"며 "그 후에 아시다시피 2016년 이후에 부동산 가격이 폭등을 하는 바람에 그분들이 이익이 늘어났다"고 덧붙였다.


이낙연 "역대급 일확천금 사건" vs 이재명 "실패한 게이트"


이 전 대표는 "이 지사가 공정경제를 강조하고 부동산 불로소득을 뿌리 뽑겠다고 했는데 이에 배치되는 결과가 나타나는 것에 대해 국민께서 많이 놀라고 화가 났다"며 "역대급 일확천금사건이라고 볼 수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지사는 대장동 개발이 단군 이래 최대의 모범적 공익사업이라고했는데 어제는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했다. 국민의힘 게이트인 것을 언제 알았냐"고 물었다.

이 지사는 "과거 국민의힘과 대장동 토지를 매입한 토건부패세력이 공공개발을 포기시키고 민간개발로 전환했다"며 "제가 그 후 성남시장에 당선됐는데 이를 공공개발로 전환하려니까 엄청난 저항과 반발이 있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민간사업자를 경쟁시켜 가장 좋은 조건을 제시한 곳을 채택해 사업을 진행하고 5500억원을 (성남시로)환수했다"며 "그 (개발업체의) 주주가 누구냐가 문제가 되는데 저희도 궁금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국은 17일 KBS 보도에서 그 (개발업체의) 주주 중 제가 과거에 공중분해했다고 생각한 토지매입자들이 그 안에서 절반의 지분을 가진 것을 알았다"며 "이 사람들이 죽은줄 알았는데 다시 살아나서 금융기관의 얼굴을 하고 다시 나타났구나 했다. 그래서 실패한, 저한테 절반은 빼앗긴 게이트라고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이에 이 전 대표는 "1100배가 넘는 이익을 (개발업체가) 봤다는 것이 국민께 납득이 안 되고 있다"며 "소수의 민간업자들이 1100배의 이익을 얻은 것은 설계가 잘못된 것인가, 아니면 (이재명 후보의) 원래 설계 속에 포함된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1억원짜리 자본금의 회사가 500억을 투자받아 250억원 이익을 남겼으면 (250억원에 대한) 50% 이익인가, 1억에 대한 250배 이익인가"라며 "그들 내부의 민간투자가 어떻게 됐는지 우리는(성남시는) 관심도 없고 관심 가져서도 안 됐다"고 해명했다.


이재명·추미애 "野 '대장동 의혹'으로 윤석열 고발사주 덮으려 해"


추 전 장관과 이 지사는 "(이 사건으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사건을 덮었다"며 야당을 공격했다.

추 전 장관은 "야당이나 언론, 이낙연 전 대표마저 이 지사의 개인비리로 끌고 가려고 하고 있어 한심하다"고 했다. 이어 "개발이익이 전부 민간이익으로 넘어갈 뻔 한 사업을 개발 방식을 바꿔 민간과 공공이 반씩 개발이익을 나눴다는 게 사실"이라며 이 지사를 두둔했다.

또 이 지사를 향해 "윤 전 총장의 국기 문란사건을 덮으려는 야당의 선거 전략으로 보이는데 어떻게 생각하냐"고 묻자 이 지사는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했다.

이 지사는 "윤석열의 검찰이 당시 나를 탈탈 털었고 이 당시는 박근혜 정권 때로 문제가 있었다면 내가 살아 남았겠나"라고 물음을 던졌다.

또 "더군다나 곽상도 의원이 거기 (연루돼)있었다"고 했다. 이날 오전 이 지사 캠프 측은 기자 회견을 열고 "오히려 신영수 국민의힘 전 의원 동생과 관련된 민간개발업자들, 곽상도 국민의 의원 아들, 원유철 전 국민의힘 의원이 각각 투자자이고 직원이었고 고문이었다는 것은 사실로 확인됐다"며 "캐면 캘수록 '국민의힘 게이트'의 근거가 줄줄이 딸려 올라오고 있다"고 했다.

당은 오는 21일부터 광주·전남, 22일부터 전북 지역의 대의원·권리당원 온라인·ARS 투표를 시작한다. 닷새 동안 투표를 진행하고 오는 25일과 26일 각각 광주·전남과 전북에서 합동연설회를 개최한 뒤 투표 결과를 발표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누리호 심장' 만든 한화에어로…전세계 7번째 성공 비결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