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추석 연휴 파업 나선 홈플러스 노조…"참여율 25% 수준"

머니투데이
  • 김영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9.19 19: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인천=뉴스1) 정진욱 기자 =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 노동조합 홈플러스지부 인천·부천본부  관계자들이 16일 오전 인천시 계양구 작전동 홈프러스 앞에서 추석연휴 총파업을 돌입을 알리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인천=뉴스1) 정진욱 기자 =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 노동조합 홈플러스지부 인천·부천본부 관계자들이 16일 오전 인천시 계양구 작전동 홈프러스 앞에서 추석연휴 총파업을 돌입을 알리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홈플러스 노동자들이 추석 연휴 사흘간 파업에 나선 가운데, 실제 참여 인원은 기존 예상치의 4분의 1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19일 뉴스1에 따르면 홈플러스 전국 매장의 파업 참여 인원은 하루 평균 약 900명이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파업 참여율은 당초 노조가 주장한 예상 인원인 3500명의 25% 수준"이라고 밝혔다.

앞서 민주노총 마트산업노동조합 홈플러스지부는 전날부터 20일까지 사흘간 파업에 나서기로 했다. 전체 138개 점포 중 85곳의 조합원 3500명이 출근하지 않는 방식이다.

노조 측은 홈플러스 대주주인 사모펀드 MBK파트너스의 점포 폐점과 매각 중단, 고용 안정 등을 요구하고 있다. 노조 측은 "홈플러스 폐점을 중단하고 일자리를 지켜달라고 2년 가까이 투쟁했다"면서 "정부와 국회에도 호소했지만 홈플러스 대주주인 사모펀드 MBK파트너스와 경영진은 폐점 매각을 갈수록 늘려가고 있다"고 밝혔다.

반면 홈플러스 측은 "노조 내부에서도 조합원 4명 중 3명꼴로 파업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는 반증인 셈"이라며 "전체 직원 중 조합원 비중이 10%대이고 점포 지원 인력이 투입되기 때문에 영업 중단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7월부터 테슬라 손절했는데…'천슬라' 배아픈 서학개미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