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재명측, 김기현 등 3명 고발…"대장동 의혹 허위사실 유포"

머니투데이
  • 김영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045
  • 2021.09.19 20:5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19일 오후 광주 MBC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 토론회 리허설에서 이재명 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2021.09.19.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19일 오후 광주 MBC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 토론회 리허설에서 이재명 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2021.09.19.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19일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국민의힘 측 김기현 원내대표, 윤창현 의원, 장기표 전 경선예비후보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이 지사 캠프는 이날 오후 7시 공직선거법 위반, 정보통신망법상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혐의로 김 원내대표, 윤 의원, 장 전 후보 등 3명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들이 이 지사가 당선되지 못하게 할 목적으로 대장동 의혹에 대한 허위사실을 반복적으로 공표했다는 이유다. 앞서 이 지사 측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어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거짓을 이야기한 합당한 법적 책임을 엄히 묻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를 두고 윤 의원은 "비상식적 상황을 직접 설계했다고 공언하신 분께서 합리적 의심을 제기한 측에 법적 책임을 묻겠다니요"라며 "이 후보의 억지가 국민의 상식 앞에 사과하는 순간까지 끈질기게 추적하고 차분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봉 4000만원 무주택자, 대출 한도 4억→3억 '뚝'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