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걸음마 단계"…北이 한국형 SLBM 깎아내린 근거는?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270
  • 2021.09.20 14: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서울=뉴스1) 이성철 기자 = 우리나라가 자체 개발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의 잠수함 발사시험이 15일 국내 최초로 성공했다. 이날 악천후 속에서 실시된 SLBM의 잠수함 발사시험 성공은 세계 7번째다. 사진은 15일 도산안창호함에 탑재돼 수중에서 발사되는 SLBM 발사 모습. (국방부 제공) 2021.9.15/뉴스1
(서울=뉴스1) 이성철 기자 = 우리나라가 자체 개발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의 잠수함 발사시험이 15일 국내 최초로 성공했다. 이날 악천후 속에서 실시된 SLBM의 잠수함 발사시험 성공은 세계 7번째다. 사진은 15일 도산안창호함에 탑재돼 수중에서 발사되는 SLBM 발사 모습. (국방부 제공) 2021.9.15/뉴스1
최근 국군이 시험발사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에 대해 북한이 평가절하했다. 장창하 북한 국방과학원 원장이 "전략전술적인 가치가 있는 무기로, 위협적인 수단으로 받아들일 단계는 아니다"고 주장했다.

20일 뉴스1에 따르면 장 원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이번에 남조선이 공개하고 크게 광고한 미사일이 수중발사탄도미사일이라고 볼 때 초보적인 걸음마 단계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평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방과학원은 북한의 미사일 개발을 주도하고 있다. 지난 11~12일 장거리 순항미사일의 시험발사를 진행한 곳이다.

장 원장은 국군이 공개한 SLBM이 "SLBM이 아니다"라는 논리를 펼쳤다. 그는 우리 군이 지난 15일 공개한 시험발사 영상을 분석했다.

남측 SLBM에 대해 장 원장은 "전형적인 지상대지상(지대지) 전술탄도미사일의 구조와 형태를 갖췄다"며 "의도적인 사진 가공 처리가 없었다면 분명 사진속의 미사일은 수중무기와는 거리가 먼, 쉽게 말하여 제 모양새를 갖추지 못한 어딘가 부실한 무기"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의문의 미사일은 남조선군이 이미 보유한 단거리 지상대지상 탄도미사일 '현무' 계열의 미사일이라고 보여진다"라고 덧붙였다.

장 원장은 "남조선이 이번에 실시했다는 시험발사 장면을 보면 수중에서 능동적인 자세유지는 하지 않고 냉발사(콜드런치) 기술만 적용하면서 심도가 낮은 상태에서 발사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며 "출수 후 미사일의 발동기가 점화될 때까지 자세가 기울어지지 않았고 물기둥과 물부착량이 작은 것을 보면 발사 심도가 매우 낮은데서 발사했으며 작전기동 중 발사가 아니라 정지상태 또는 미속 기동시에 발사했다는 것을 어렵지 않게 알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이것은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에서 기본인 수중발사에서 해결해야 할 복잡한 유체흐름해석을 비롯한 핵심적인 수중발사 기술을 아직 완성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장 원장은 "한마디로 어딘가 서투른 작품"이라며 "노린 목적은 몰라도 어쨌든 내 생각에는 군사 전문가들이 누구나 의문시 할 미사일 발사 장면이라도 서둘러 공개한 것을 보면 남조선이 자체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을 보유했다는 사실을 다급히 세상에 알려야 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다만 "그러나 우리는 남조선의 수중발사탄도미사일의 발전 정도나 그 구실 여부를 떠나 남조선이 잠수함무기체계 개발에 집착하고 있다는 데 주의를 돌리며 그 속내를 주시하고 있다"고 경계했다.

이어 "남조선의 의욕적인 잠수함무기체계 개선 노력은 분명 더욱 긴장해질 조선반도(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예고하게 하며 동시에 우리를 재각성시키고 우리가 할바를 명백히 알게 해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봉 4000만원 무주택자, 대출 한도 4억→3억 '뚝'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