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고무줄로 입 묶였던 백구 극적 회복 "새 이름은 황제"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9.21 14: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 12일 고무줄로 입이 묶인 채 발견된 백구의 현재 상태가 전해졌다. /사진=비글구조네트워크 인스타그램
지난 12일 고무줄로 입이 묶인 채 발견된 백구의 현재 상태가 전해졌다. /사진=비글구조네트워크 인스타그램
굵은 공업용 고무줄로 입이 꽁꽁 묶여 주변이 괴사된 상태로 구조됐던 백구가 회복 중인 근황이 공개됐다.

백구를 구조했던 동물단체 비글구조네트워크는 지난 18일 인스타그램에 백구가 스스로 사료를 먹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백구는 넥카라를 착용한 상태로 사료를 먹고 있다. 구조되기 전보다 건강을 많이 회복한 모습이다.

비글구조네트워크 측은 "황제는 씩씩하게 밥 잘 먹으며 지내고 있다"며 "아무래도 입이 부어서 아프니까 밥을 먹을 때 턱 쪽으로 흘리기도 하지만 스스로 씹고 삼키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테이프가 감겨 있던 입 주위는 피부가 괴사 됐는데 보다 정밀한 검진과 이에 따른 치료 방향을 잡기 위해 추석 연휴가 지난 후 대학병원에 내원 예정"이라며 "오랜 시간 탈수 증세로 신장기능이 많이 망가진 상태이고 아직 회복되지 않고 있지만, 이렇게 잘 먹어주니까 조금씩 나아지기를 소망해본다"고 했다.

단체 측은 백구에게 힘든 상황을 이겨내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황제라는 이름을 붙여줬다. 이들은 "황제를 응원해주시는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아울러 황제를 학대한 범인을 잡을 수 있도록 계속해서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앞서 백구는 지난 12일 전북 진안군 상전면 금지교차로 인근에서 구조됐다. 발견 당시 백구의 입은 굵은 고무줄로 꽁꽁 묶여있었다.

병원으로 옮겨진 백구는 입 안이 괴사해 4주간 입원 치료가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다. 또 물과 음식을 섭취하지 못해 골반 뼈가 보일 정도로 마른 상태였다고 한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백구의 피해 사실을 알린 제보자는 "백구는 다리 밑 어두운 길가에서 혼자 오랜시간 고통받았다. 백구를 고문하고 버린 악마XX를 찾기 위해 공론화 하고 싶다"며 "혹시 백구를 유기하는 모습이나 학대자를 아는 분은 제보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사건을 수사 중인 전북 진안경찰서는 백구가 발견된 인근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고 마을주민 등을 상대로 탐문 조사를 실시했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결과 주민들로부터 '마을 개가 아닌 것 같다'는 말을 들었다"며 "학대한 용의자를 특정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