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재난지원금 '깡'해서 나이키 사러 왔어요" 거리두기 없이 70m 줄 늘어선 매장

머니투데이
  • 박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466
  • 2021.09.22 12: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5
"고등학생 아들이 나이키 신발을 사달라고 해서 재난지원금 '깡'(불법환전) 했어요."

지난 20일 오후 3시쯤 경기 의왕시에 위치한 롯데프리미엄아울렛 타임빌라스. 나이키 매장 앞에 줄을 선 50대 남성 A씨는 "지원금 25만원을 '깡'해서 현금으로 20만원을 받았다"며 "사람이 많긴 하지만 얼마든지 기다려서 신발을 사갈 것"이라고 했다. A씨는 40여분 후 나이키 마크가 찍힌 갈색 종이봉투를 들고 가벼운 발걸음으로 자리를 떴다.

정부는 추석 연휴 전인 지난 7일부터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11조원 규모의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을 지급했다. 지원금은 백화점, 복합쇼핑몰, 대형마트 등에선 사용할 수 없지만 일부 임대매장에선 사용이 가능하다. 기자가 찾아간 아울렛 의류·잡화 매장에서 지원금 사용이 가능한 곳은 없었다.
지난 20일 오후 3시쯤 경기 의왕시에 위치한 롯데프리미엄아울렛 타임빌라스 나이키 매장 앞에서 사람들이 줄을 서있다. /사진=박수현 기자
지난 20일 오후 3시쯤 경기 의왕시에 위치한 롯데프리미엄아울렛 타임빌라스 나이키 매장 앞에서 사람들이 줄을 서있다. /사진=박수현 기자
추석 전날 대형 아울렛 매장에는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승용차를 타고 아울렛 반경 2km를 10분 가량 돌아봤지만 주차 자리를 찾을 수 없었다. 건물 입구엔 QR코드나 전화로 출입명부를 작성하는 사람들이 500m 가량 줄을 서있었다. 일부 고객들은 출입등록이 오래 걸린다며 직원과 얼굴을 붉히고 실랑이를 벌였다.

오랜 시간 기다려 입장한 아울렛 내부에도 '사회적 거리두기'는 없었다. 매장마다 QR코드를 찍기 위해 기다리는 고객들이 길게 늘어서 있었고, 화장실에선 칸마다 5~6명의 사람들이 다닥다닥 붙어 차례를 기다렸다. 화장실이 급해서 발을 동동 구르는 사람도 있었지만 대기줄은 좀처럼 짧아지지 않았다.

이날 서점 앞에서 줄을 서던 박모씨(47)는 "오늘 아웃도어 의류를 사려고 왔는데 사람이 너무 많아 포기했다"며 "나이키 매장은 대기줄이 50~70m 정도 늘어서 있어서 아예 들어가지 못했다"고 했다. 박씨는 지원금을 받았다면서도 "추석 연휴에 전통시장에 갈 생각은 전혀 없다"고 했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지난 15일 오전 9시 30분쯤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하수민 기자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지난 15일 오전 9시 30분쯤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하수민 기자
비슷한 시각 대형 아울렛 매장에서 4.8km 가량 떨어진 안양 농수산물 도매시장은 썰렁하기 그지 없었다. 널찍한 시장 부지 안에는 간간히 일반 승용차가 오갔고, 양옆으로 수산물 매장이 늘어선 시장 건물 안쪽은 드문드문 손님이 지나갈뿐 추석 대목의 활기찬 느낌을 찾아보기 어려웠다.

상인들은 전통시장, 동네마트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지급된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의 사용으로 매출이 올라가거나 손님이 늘어나는 효과를 볼 수 없었다고 입을 모았다. 지원금을 식당, 편의점 등에서 사용하거나 '깡'을 받아 원래 용도와는 다르게 사용하는 탓이라는 설명이다.

안양 농수산물 시장에서 전어, 민어 등을 판매하는 상인 B씨(62)는 "요즘 지원금을 받아도 현금화를 하지 시장에서 사용하지 않는다"며 "뉴스를 보면 시장에서 지원금을 많이 쓴다고 나오던데 상인들은 체감이 안 되고 여전히 어렵다. 차라리 시장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상품권을 지급했으면 좋겠다"고 토로했다.

추석 당일인 지난 21일 음식을 사기 위해 전통시장에 들렀다는 C씨(55)는 "떡집, 반찬집 등에 새벽부터 줄을 서있던 몇 년 전과 달리 이번에는 시장에 손님이 나밖에 없는 느낌이었다"며 "손님 입장에선 필요한 것만 구매하고 빨리 나올 수 있어서 좋았지만 상인들은 어떻게 하나 싶다"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