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부선 "재명씨, 대장동 내게도 알려줬으면…우리 관계 비밀 지켰을것"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9,587
  • 2021.09.22 11: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54
= 배우 김부선씨.2018.9.18/뉴스1
= 배우 김부선씨.2018.9.18/뉴스1
배우 김부선씨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재명씨는 대장동에서 모르는 분들께도 돈벼락을 맞게 해주면서 내게도 살짝 알려줬다면 얼마나 좋았을까"라고 밝혔다.

김씨는 22일 페이스북에 "그랬다면 우리 관계 끝까지 비밀로 해줄 수도 있었을 텐데 참 아쉽다"며 이같이 글을 썼다.

김씨는 2007년 무렵 이재명 지사와 연인관계였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지사가 '가짜 총각' 행세를 하며 자신에게 접근해왔다는 게 김씨의 설명이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근거없는 루머"라고 일관되게 해명하는 중이다.

이런 상황에서 김씨가 최근 불거진 '대장동 개발 의혹'을 언급하며 이 지사를 비꼰 것으로 해석된다. 해당 의혹은 성남 대장동 개발 과정에서 일부 인사들이 수천억원을 배당받은 것을 골자로 한다. 야권에서는 '이재명 게이트'라고 비판하고 있고, 이 지사 측에서는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맞서고 있는 상황이다.

김씨는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대장동 의혹을 영화 '아수라'에 빗댄 말을 보도한 기사의 링크를 공유하기도 했다. '아수라'는 비리와 위법을 일삼던 시장이 몰락하는 내용이다.

김씨는 "아수라. '이재명 게이트' 빼박"이라며 "재명씨 특검가자"고 글을 남겼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내 월급은 '욕값'이었다"…퇴직통보받고 깨달은 것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