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조국수홍', '배신자 프레임'…날선 공방 벌어진 국민의힘 토론회

머니투데이
  • 홍순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9.23 21:2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방송토론회 참석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들/사진=뉴스1
방송토론회 참석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들/사진=뉴스1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이 토론회에서 해명에 진땀을 뺐다. 최근 지지율 상승세를 보인 홍 의원은 또다시 불거진 '조국수홍'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유 전 의원은 홍 의원의 '배신자 프레임' 공격에 '진정한 배신자는 홍준표'라는 취지로 맞받아치기도 했다.

23일 서울 강서구 ASSA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2차 방송토론회에서 홍 의원은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의 공격을 받았다. 하 의원은 홍 의원의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공약을 지적하며 "조국과 썸타고 있는 게 또 있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지난 1차 토론회에서 홍 의원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검찰 수사가 '과잉 수사'였다고 발언했다 철회한 것을 두고 "잘했고 다행"이라면서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검찰 수사권을 폐지하고 보충수사만 하자 했는데 홍 의원은 보완수사만 허용하자고 했다. 이게 평소 소신이냐"고 물었다. 홍 의원이 조 전 장관의 '검수완박' 주장에 동조하는지를 물은 것으로 해석된다.

홍 의원은 "선진국은 검찰 수사권을 공소유지 과정에서 보완수사에 한정하는 것으로 전환한다"며 "경찰의 국가수사본부를 독립시켜서 한국의 FBI로 만들고 수사권을 거기에 주자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하 의원은 "굳이 검수완박을 공약한 건 조국 지지자에게 잘 보이려는 걸로 의심이 든다"며 "인정을 안 하시는 데 그 부분도 결국 철회하는 게 좋지 않겠나"고 말했다.

홍 의원은 지난 1차 토론회에서 검찰의 조 전 장관 일가의 수사가 지나쳤다는 취지로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 홍 의원의 발언이 주 지지층인 2030세대가 '조국수홍(조국수호+홍준표)'이라며 반발을 일으키자 홍 의원은 해당 발언을 철회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사진=뉴시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사진=뉴시스



홍준표, 유승민 향해 "배신자 프레임 어떻게 생각하나"


홍 의원과 유 전 의원은 '배신자' 프레임을 놓고 날선 공방을 이어갔다. 홍 의원은 유 전 의원이 지난 19일 구미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았다가 우리공화당, 보수단체 관계자 등 200여명에게 둘러싸여 진입을 저지당한 걸 꺼내들었다.

홍 의원은 유 전 의원에게 "구미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에 가서 봉변을 당하셨는데 '배신자 프레임'을 어떻게 풀 생각이시냐"라고 물었다. 이에 유 의원은 "홍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유리할 떄는 이용했다가 불리할 때는 그냥 뱉어버리는 식으로 여러 번 말 바꾸셨다"며 "정치인이 어떻게 저럴 수 있나 싶다"고 맞받아쳤다.

이어 홍 의원이 "그래서 배신자 프레임을 계속 안고 나가시겠다는 건가"라고 묻자 유 전 의원은 "홍 의원같은 분이 어떻게 보면 진정한 배신자다. 그렇게 말을 바꾸면 그게 배신이지 소신인가. 제가 배신자면 최순실(최서원)이 충신인가"라며 맞받아쳤다.

홍 의원은 "첫 토론 때부터 말을 자꾸 바꾼다는 프레임을 씌우려고 한다"며 "저는 한 번도 말을 바꾼 적이 없다"며 "이제 할 게 없으니 그런 프레임을 씌워보려고 하는건데 그건 참 어이없는 짓"이라고 일갈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中 열광 '오징어게임'…중국은 만들수 없는 2가지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