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윤석열 또 말실수…"주택청약통장? 집이 없어 못 만들었다"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676
  • 2021.09.24 08: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9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들이 23일 오후 서울 강서구 ASSA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2차 경선 제2차 방송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왼쪽 첫째줄부터 시계방향으로 안상수, 윤석열, 최재형, 하태경, 홍준표, 황교안, 원희룡, 유승민 후보. 2021.9.23/뉴스1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들이 23일 오후 서울 강서구 ASSA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2차 경선 제2차 방송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왼쪽 첫째줄부터 시계방향으로 안상수, 윤석열, 최재형, 하태경, 홍준표, 황교안, 원희룡, 유승민 후보. 2021.9.23/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주택청약통장을 만들어 본 적 있나"라는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집이 없어서 만들어 보진 못했다"라고 말해 빈축을 사고 있다.

윤 전 총장은 지난 23일 2차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토론회에서 이같이 언급했다. 이에 유 전 의원은 "집이 없으면 (주택청약통장을) 만들어야죠"라고 답했다.

해당 대화는 토론회 중 유 전 의원이 '군 복무자에 주택청약 가점 5점'이라는 윤 전 총장의 공약을 문제삼는 과정에서 나왔다. 유 전 의원은 "이게 내 공약과 똑같더라. 숫자까지 똑같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의 이번 발언에 대해 "주택청약이 뭔지도 모르는 것 아닌가"라는 식의 비판이 나오는 중이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페이스북에 윤 전 총장과 유 전 의원이 나눈 '주택청약 대화'를 문제삼은 게시물을 공유했다.

에펨코리아(펨코)의 누리꾼 A는 "집이 없으면 청약을 더 적극적으로 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누리꾼 B는 "주택청약이 뭔지도 모르는데 군필자 청약 혜택은 왜 공약으로 세웠나"라고 글을 썼다.

한편 윤 전 총장은 정계에 데뷔한 이후 꾸준히 말실수로 구설에 오르고 있다. '주 120시간 노동', '부정식품', '남여 교제를 막는 페미니즘', '후쿠시마 원전', '메이저 언론사', '아프리카 노동' 발언 등의 실언을 해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