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바닷속 쓰레기 청소하는데 '반짝'…1500년 전 로마 금화 무더기 발견

머니투데이
  • 소가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334
  • 2021.09.25 20:0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스페인 동부 해안에서 아마추어 프리다이버 두 명이 역사적으로 가치가 큰 로마시대 금화를 발견했다. /사진=트위터 캡처
스페인 동부 해안에서 아마추어 프리다이버 두 명이 역사적으로 가치가 큰 로마시대 금화를 발견했다. /사진=트위터 캡처
스페인 동부 해안에서 아마추어 프리다이버 두 명이 역사적으로 가치 있는 로마시대 금화를 발견했다.

23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에 따르면 지난달 24일(현지시간) 스페인 알리칸테주 하비아 포르티촐만(Cala del Portixol) 해변 앞 해저에서 처남과 매제 지간인 두 남성이 쓰레기를 청소하다가 로마시대 금화 53개를 찾아냈다.

루이스 렌스와 세자르 히메노는 해변에서 약 7m 떨어진 곳에서 먼저 금화 1개를 발견했다. 동전을 자세히 들여다보니 고대 그리스나 로마인의 얼굴과 같은 모습을 발견하고서 잃어버린 보물이라고 생각했다고 한다.

이내 이 금화가 보물이라는 사실을 깨닫고 코르크마개 따개와 스위스군 칼을 사용해 7개를 더 찾아냈고 나중에 45개를 추가로 발견했다.


발렌티니아누스 1세 금화(왼쪽)와 테오도시우스 1세 금화의 모습./사진=스페인 알리칸테대학교
발렌티니아누스 1세 금화(왼쪽)와 테오도시우스 1세 금화의 모습./사진=스페인 알리칸테대학교

발견된 금화는 스페인 알리칸테대학교에 기증됐다. 대학산하기관인 고고학역사유산연구소 연구자들이 금화를 분석한 결과 4세기 말에서 5세기 초 사이 로마시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드러났다. 동전이 잘 보존된 덕분에 동전에 새겨진 비문을 통해 여러 로마 황제의 통치 시기의 금화라는 사실이 확인됐다.

현재까지 로마 황제 발렌티니아누스 1세 금화 3개와 발렌티니아누스 2세 금화 7개, 테오도시우스 1세 금화 15개, 아르카디우스 금화 17개, 호노리우스 금화 10개를 확인했지만 나머지 금화 1개 속 인물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하이메 몰리나 비달 알리칸테대 역사학과 교수는 "스페인을 비롯해 유럽에서 발견된 로마 금화 무더기 중 가장 많은 편에 속한다"며"이는 서로마제국 멸망의 마지막 단계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는 정보를 풍부하게 제공해주기 때문에 고고학적으로나 역사적으로 이례적인 발견"이라고 밝혔다.

이어 "금화 무더기를 발견한 지역에는 난파선 잔해가 없어서 야만인들이 1500년 전쯤 히스파니아(현재의 스페인) 해안에 도착했을 때 로마인들이 금화를 보호하고자 자발적으로 숨겼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번 발견으로써 로마제국의 몰락에 대한 전후 사정을 알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번에 발견된 금화들은 현지 지역 박물관에 전시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말에 삼성전자 사라"…증권가가 말하는 2가지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