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안산시, 한국남동발전 토지 1만630㎡ 소유권 이전 받아

머니투데이
  • 경기=박광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9.24 15: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01년 영흥화력발전소 건립 시 이전 받지 못한 토지… 적극 행정으로 시민 품으로 돌아와

경기도 안산시가 지난 2001년 영흥화력발전소 건립 당시 소유권을 이전받지 못한 도로 6개 필지 1만630㎡의 토지 소유권을 한국남동발전㈜로부터 이전받았다.

24일 안산시에 따르면 영흥화력발전소 건립과 인천 옹진군 영흥면 주민의 교통편의를 목적으로 지난 2001년 개설된 길이 16㎞의 대선로는 전원개발촉진법에 따라 한국전력공사(현 한국남동발전)가 준공 후 안산시로 소유권을 이전했어야 했다.

하지만 당시 토지 소유권이 이전되지 못했고, 안산시는 전담 TF팀을 구성하고 한국남동발전㈜를 상대로 소유권 이전을 추진해 왔다.

그 결과 지난해 12월 5개 필지 2883㎡를 이전받은데 이어 올해 7월 초 공유수면 1개 필지 7747㎡를 신규 등록 후 소유권 이전을 완료했다.

안산시는 토지 신규 등록에 필요한 관련 서류를 찾기 위해 변호사 자문을 비롯해 인천광역시, 옹진군, 국가기록원 등에서 제출받은 과거 고시 자료를 정리하는 등 각고의 노력 끝에 한국남동발전㈜로부터 소유권을 이전받을 수 있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향후 가압류, 근저당 설정 등의 사유로 이전받지 못한 8개 필지 3666㎡에 대해서도 모두 소유권을 이전할 수 있도록 추진할 방침"이라며 "도로 관리 주체가 안산시인 만큼 미래에 도로 개설이 있을 경우 예산낭비를 막을 수 있도록 철저히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