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그냥 방을 잡지"…차 안에서 성관계 하다 큰일 날 뻔한 英 커플

머니투데이
  • 이지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35,856
  • 2021.09.25 00: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3
영국에서 성관계를 하던 커플이 타고 있던 차가 언덕에서 추락해 현지 경찰이 구조에 나섰다. /사진= 더비셔 경찰 트위터 캡처.
영국에서 성관계를 하던 커플이 타고 있던 차가 언덕에서 추락해 현지 경찰이 구조에 나섰다. /사진= 더비셔 경찰 트위터 캡처.
영국에서 성관계 중이던 커플이 타고 있던 차가 언덕 아래로 굴러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3일(현지시간) 영국 더선에 따르면 영국 더비셔에서 남녀 두 명이 길가에 차를 세우고 성관계를 하던 도중 핸드브레이크가 풀려 언덕 아래로 떨어졌다.

경찰은 차량이 전복됐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으며 두 사람 모두 부상 없이 구조됐다.

현지 경찰은 트위터를 통해 "더비셔의 한산한 곳에서 한 커플이 성관계를 하다 핸드브레이크가 풀려 언덕 아래로 굴러 떨어졌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이들을 조롱하며 "더 안전한 성관계를 위해 핸드브레이크를 잘 잡아두어라"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차라리 방을 잡아라" 등의 댓글을 남겼다.

한편 이들이 발견된 곳은 인적이 드문 곳으로 현지 경찰이 공개한 사진에는 가로등도 없는 깜깜한 도로에 차량 불빛만이 반짝이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