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승차권 보여달라고 하자…"빤스 벗어 말아" 남춘천역 속옷남 최후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0,836
  • 2021.09.25 07: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 19일 30대 남성 A씨가 남춘천역 안에서 속옷만 입고 담배를 입에 무는 등 난동을 부리는 모습./사진=유튜브 채널 'stellt' 영상 캡처
지난 19일 30대 남성 A씨가 남춘천역 안에서 속옷만 입고 담배를 입에 무는 등 난동을 부리는 모습./사진=유튜브 채널 'stellt' 영상 캡처
추석 연휴에 경춘선 남춘천역 안에서 속옷만 입은 채 담배를 피우는 등 소란을 피우는 30대 남성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됐다.

최근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 한 영상에는 지난 19일 오후 4시30분쯤 30대 남성 A씨가 남춘천역 개찰구 앞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상태로 속옷과 양말만 입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그는 신발과 옷을 벗어던진 채 입에 담배를 물고 있었다.

A씨는 시민과 역무원의 항의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오히려 "빤스(속옷) 벗어 말아?"라며 소리를 질렀다.

잠시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 2명이 나타났고 경찰은 A씨에게 "담배 끄라"고 말하고는 신분증을 요구했다.

이어 건장한 경찰관 두 명이 강한 어조로 "옷 입어요"라고 하자 A씨는 바닥에 벗어놓은 옷을 주섬주섬 입기 시작했다.

그러나 A씨가 다시 담배를 입에 물자 경찰관은 담배를 빼라고 단호하게 말했고, 결국 A씨는 물고 있던 담배를 입에서 뺀다.

이날 경기도 가평역에서 출발해 남춘천역에 도착한 A씨는 개찰구 통과 당시 승차권을 보여달라는 역무원의 말에 화가나 탈의 등의 난동을 부린 것으로 파악됐다.

역무원은 "'승차권 있는데 나를 뭐로 보느냐'며 소란이 시작됐다"며 "(A씨가) 만취는 아닌데, 술을 마셨다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남성을 경범죄처벌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감염병 관리법 위반 혐의 적용도 검토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천피' 지켜낼까…실적발표 삼성전자, '이종목'도 주목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