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오은영, '故최진실 아들' 환희 고민에…"'죽지 말고 잘 살라'는 뜻"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83,706
  • 2021.09.25 09: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3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 화면 캡처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 화면 캡처
배우 故 최진실의 아들인 래퍼 지플랫(본명 최환희)의 고민에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이 따뜻한 조언을 건넸다.

지난 24일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지플랫으로 활동하고 있는 최환희가 출연해 고민을 털어놨다.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 화면 캡처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 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최환희는 "나한테 사람들이 '힘내라!'라는 말을 자주 하는데 물론 응원의 뜻을 담은 말은 좋지만 이제는 그만 그렇게 바라봐 주셨으면 하는 마음이 있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지극히 평범한 사진, 음악 작업을 하는 사진 등 모든 게시물에 항상 '힘내라'는 댓글이 대부분"이라며 "나쁜 뜻에서 하시는 게 아닌 건 아는데 (그런 댓글이) 너무 많이 달리다 보니 응원 받는다는 느낌보다는 오히려 동정심처럼 느껴질 때도 있다"고 설명했다.

최환희는 자신을 음악인으로 보지 않는 사람들의 시선에 대해서도 토로했다.

그는 "사람들이 아직 나를 음악을 하는 사람으로 보지 않는 것 같다. 나는 음악적인 것으로 대중들과 소통하고 싶은데. 꼭 '잘한다'가 아니어도 음악에 대한 댓글들이 달렸으면 좋겠다"고 했다.

최환희의 고민을 들은 오은영은 사람들이 남기는 댓글 속 의미를 해석해 전했다.

오은영은 "사람들이 말하는 '힘내라'의 진정한 뜻은 '죽지 말고 잘 살아야 해!'다. 그리고 '착하게 살아'라는 말에 담긴 뜻은 '너의 목숨은 소중해! 아무리 힘들어도 끝까지 버텨줘!' '너는 삶이 주는 고통에 절대로 널 저버리지 마'라는 뜻이다. 사람들은 이 얘기를 하고 싶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오은영은 "환희는 내가 만나보니까 본인의 삶을 너무 소중하게 생각하고 있고, 주변 사람들과 너무나 행복하고, 마음도 좀 단단한 편"이라며 "환희는 어머니를 건강하게 잘 떠나보낸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환희 마음 안에는 만나고는 싶지만 즐거운 추억과 기억이 남은 어머니인데, 우리들이 우리 마음 안에서 못 떠나보내면서 못 떠나보낸 마음을 환희한테 투영해서 자꾸 환희한테 '힘내', '화이팅'이라고 계속 하고 있는 것"이라고 짚었다.

오은영은 "이제 우리 환희 어머니에 대한 애도를 멈추고 환희를 건강한 21살의 청년으로 보고 음악에 대한 조언도 하고 그랬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최환희는 오은영의 따뜻한 조언에 "나와 어머니와 대중들 사이에 뭔가가 있는데 그게 뭔지를 정확히 알지 못했다. 그런데 '사람들의 말이 그런 뜻이었을 수도 있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정말 만약 그런 뜻이었다면 더 열심히 살아가야겠다"고 다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인 '줍줍' 삼성전자·SK하이닉스, 최근 왜 오르나 했더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