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1안타' 키움, '득점권 타율 4할' 전준우 막지 못해 졌다 [★승부처]

스타뉴스
  • 고척=김동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9.25 20: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전준우./사진=롯데 자이언츠
전준우./사진=롯데 자이언츠
키움 히어로즈가 '득점권 타율 1위' 전준우(36·롯데 자이언츠)를 막지 못해 졌다.

키움은 2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롯데와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홈 경기에서 6-12로 패했다. 58승 57패 4무가 된 키움은 같은 날 경쟁팀 4위 두산과 6위 SSG도 승리하지 못한 덕분에 간신히 5위 자리를 사수했다.

이정후가 4타수 3안타 2타점, 박병호가 3타수 2안타(1홈런) 3타점, 이용규가 3타수 2안타로 분전했으나, 선발 김선기가 4⅓이닝 8피안타 4사사구 4탈삼진 6실점으로 부진하면서 고배를 마셨다.

반면, 롯데는 53승 60패 4무로 5위 키움을 4경기 차로 바짝 추격했다. 선발 이인복이 6이닝 동안 홈런 포함 9안타 6점을 내주면서도 4개의 삼진을 솎아내며 버텨냈다. 타선에서는 단연 전준우의 활약이 압도적이었다. 3번 타자 겸 좌익수로 선발 출전한 전준우는 6타수 5안타 3타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이 경기 전까지 득점권 타율 0.431로 리그 최고의 타점 머신으로 활약한 전준우는 이날도 어김없이 자신의 진가를 발휘했다.

승부처는 6회초였다. 김선기가 흔들리며 5회초에만 4점을 내준 키움은 3-6으로 뒤진 5회말 박병호의 동점 쓰리런이 터지면서 기사회생했다. 그러나 이 기쁨은 30분도 채 가지 않았다.

6회초 선두 타자 배성근의 내야 안타가 시작이었다. 투수 박주성에게 향한 타구가 글러브를 맞고 굴절됐고, 유격수 김주형이 처리하기엔 배성근의 발이 빨랐다. 신용수는 6개의 공을 계속해서 걷어낸 끝에 좌익수 쪽 안타를 만들었다.

키움에 아쉬운 장면은 계속됐다. 김재유는 두 번의 번트가 실패한 뒤 세 번째 번트를 시도했는데 이 타구가 파울 라인 바깥쪽으로 나가지 않았다. 파울 라인 직전 공이 멈춰 3루수 송성문은 고개를 떨궜다.

이번에는 전준우였다. 앞선 타석에서도 다소 행운이 따른 안타를 때려 낸 전준우는 이번에도 타구가 투수를 맞고 굴절이 돼 내야 안타가 됐다. 2루수 김혜성의 운동 방향의 반대로 가는 바람에 2, 3루 주자가 모두 홈을 밟아 롯데는 8-6으로 역전했다. 뒤늦게 김준형이 투입돼 아웃 카운트 3개를 잡아내며 이닝은 마무리됐지만, 계속된 불운에 더그아웃으로 돌아오는 키움 선수들의 발걸음은 무거웠다.

박병호./사진=키움 히어로즈
박병호./사진=키움 히어로즈

앞서 선취점을 낸 쪽은 롯데였다. 1회초 전준우의 우중간 2루타, 정훈의 좌중간 1타점 적시타로 선제점을 적어냈다. 2회초에는 2사 후 안중열의 좌중간 2루타, 배성근의 좌전 1타점 적시타로 2점째를 냈다.

키움도 바로 반격에 나섰다. 3회말 예진원이 우익수 쪽 2루타, 김주형이 몸에 맞는 볼로 출루하자 이용규가 좌익수 쪽으로 타구를 보내며 1점을 만회했다. 전 타석 병살에 이어 김혜성은 또 한 번 2루수 땅볼 타구로 1사 1, 3루를 만드는 데 그쳤지만, 2루를 훔치며 시즌 40도루를 달성했다. 그리고 이정후가 우중간 외야를 강타하는 2타점 적시타를 때려내면서 3-2 역전에 성공했다.

5회초 키움 선발 김선기가 흔들리는 것을 롯데는 놓치지 않았다. 배성근이 볼넷, 신용수는 몸에 맞아 만들어진 무사 1, 2루에서 김재유가 좌익수 쪽 1타점 적시타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앞선 타석에서 장타를 만들어낸 전준우는 또 한 번 빠른 파울 타구로 키움을 서늘하게 만들더니 5구째를 툭 건드려 빠른 발로 내야 안타를 완성했다.

정훈이 3구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이대호가 밀어내기 볼넷, 한동희가 중전 1타점 적시타로 5-3 재역전에 성공했다. 3루까지 진출한 전준우가 딕슨 마차도의 좌익수 희생플라이 때 홈으로 들어와 6-3이 됐다. 박병호가 5회말 1사 1, 2루에서 동점 쓰리런을 때려냈지만, 롯데가 6회초 2득점으로 승기를 잡았다.

소강상태에 들어간 두 팀의 경기는 9회초 롯데의 방망이가 불을 뿜으면서 활기를 띄었다. 먼저 마차도가 중전 안타를 때려내며 롯데는 올 시즌 KBO 31번째, 구단 4번째, KBO 통산 1017번째 선발 전원 안타 경기를 완성했다.

이후 안중열이 희생 번트로 마차도를 2루로 보냈고, 배성근, 신용수, 김재유, 전준우가 연속 안타로 4점을 뽑았다. 하지만 키움은 9회말에도 단타 두 개를 추가하는 데 그치면서 패배를 확정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7월부터 테슬라 손절했는데…'천슬라' 배아픈 서학개미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