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여정 "정상회담·연락사무소 재설치 모두 논의 가능"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9.25 21:3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상보)"종전선언도 논의할 수 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사진= [평양=AP/뉴시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사진= [평양=AP/뉴시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남북 정상회담 가능성을 언급했다.

김 부부장은 25일 밤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담화를 발표하고 "공정성과 존중의 자세가 유지된다면 남북 정상회담도 건설적 논의를 거쳐 의의있게, 보기좋게 해결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 부부장은 "남북관계 회복과 평화적 안정에 대한 바람은 우리 역시 남측과 다르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남조선 정치권의 움직임을 주의깊게 살펴보았다"며 "남북관계 회복을 바라는 남조선 각계의 분위기가 막을 수 없을 정도로 강렬하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김 부부장은 "남한은 한반도의 군사력 균형을 파괴하려 들지 말아야 한다"면서도 "북과 남이 서로를 트집잡고 설전하며 시간 낭비를 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상회담과 종전선언은 물론, 공동연락사무소 재설치에 관해서도 건설적 논의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전날 김 부부장은 "종전선언 제안은 흥미 있다"라고 언급한 담화에 이어 이틀 연속 담화를 내놨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7월부터 테슬라 손절했는데…'천슬라' 배아픈 서학개미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