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딸 생일에 '잔고 571원' 아빠에 피자 보낸 사장…돈쭐 맞은 후 근황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4,357
  • 2021.09.26 07: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0
지난달 인천 한 피자가게 점주 황씨가 A씨 부녀에게 보낸 피자./사진=SBS 뉴스
지난달 인천 한 피자가게 점주 황씨가 A씨 부녀에게 보낸 피자./사진=SBS 뉴스
형편이 어려운 한부모 가정에 아무 대가 없이 피자를 선물했던 점주의 따뜻한 근황이 전해졌다.

지난 24일 SBS '후스토리'에 따르면 7살 딸을 홀로 키우던 아빠 A씨는 코로나19로 일자리를 잃은 뒤 경제적 어려움을 겪어왔다. 어린 딸을 혼자 둘 수 없어 다시 직장을 구하는 것도 쉽지 않았다.

그러던 중 딸의 7번째 생일이 다가왔다. 딸은 "뭐 먹고 싶냐"는 질문에 "피자랑 치킨, 케이크"라고 답했다. 하지만 A씨 수중에 남은 돈은 571원뿐이었고, 그는 몇 차례 주문한 적이 있는 동네 피자 가게에 사정을 설명했다. A씨는 "딸을 혼자 키우는데 당장 돈이 없어 부탁 드립니다. 기초생활비 받는 날 꼭 돈 드릴게요"라고 부탁했다.

잠시 후 도착한 피자 상자에는 큼지막한 글씨로 "부담 갖지 마시고!! 또 따님이 피자 먹고 싶다고 하면 연락주세요"라는 글귀가 또박또박 적혀 있었다. 피자를 보낸 사장 황진성씨(32)는 당시 더 챙겨주지 못해 아쉬운 마음이었다고 한다.

이후 황씨의 훈훈한 선행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의 '돈쭐'(돈+혼쭐)을 내줘야 한다며 전국 곳곳에서 주문을 넣었다.

이날 방송에서 황씨는 차곡차곡 모아온 배달 앱 전표들을 공개했다. 100장이 넘는 전표에는 "어려운 아이들 도와주셔서 감사해요", "약소하지만 좋은 일에 쓰세요", "진주라서 가지러 못 가요. 어려운 이웃들에게 사랑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등의 문구가 쓰여 있었다.

황씨는 "제가 아니더라도 누군가는 이렇게 했을 것"이라며 "(지난달 이후) 2~3주간 매출이 계속 늘어난 상태다. 주문하신 분들이 전표에 좋은 말씀을 많이 적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황씨는 손님들이 보내온 돈을 A씨에게 기부했다고 밝혔다. 그는 "A씨가 끝끝내 돈을 안 받으시다가 (받은 뒤) 그걸 또 기부하셨다"고 설명했다.

이를 본 한 누리꾼은 "사장은 손님들이 계산만 한 금액을 부녀에게 기부하고, 부녀는 또 다른 곳에 기부하고 참 대단하다"며 "이런 분들이 계셔서 대한민국이 망하지 않는 것 같다. 피자 가게는 사업 번창하고 부녀는 행복한 날만 계속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다른 누리꾼들도 "너무 멋지고 감동이다", "저도 남들에게 베풀면서 살겠습니다", "매일 이런 뉴스만 보고 싶네" 등의 댓글을 남겼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봉 4000만원 무주택자, 대출 한도 4억→3억 '뚝'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