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중년男 드림카 '픽업트럭' 돌풍에 콜로라도 단숨에 '톱3'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9.27 16: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리얼 뉴 콜로라도/사진제공=한국GM
리얼 뉴 콜로라도/사진제공=한국GM
한국GM 쉐보레의 대표 픽업트럭인 '콜로라도'가 중년 남성의 드림카로 떠오르며 수입차 시장에서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27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리얼 뉴 콜로라도(2021년형)'는 지난달에 661대가 팔리며 픽업트럭 부문(세그먼트) 1위는 물론 수입차(엔진 트림별) 전체에서도 상위 3위에 올랐다. 한국GM 관계자는 "픽업트럭 모델로는 전례가 없는 성과로 단순히 세그먼트 내 인기 모델이 아닌 수입차 시장 전체가 주목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콜로라도는 올 1~8월 누적으로 2552대가 판매되면서 픽업트럭 부문 경쟁 모델인 포드 레인저(646대)·지프 글래디에이터(582대)와의 격차를 크게 벌렸다. 시장 점유율은 68%에 달한다.

이런 콜로라도의 흥행은 경제력을 갖춘 중년 남성들이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GM에 따르면 콜로라도의 고객은 4~50대가 전체 64.1%를 차지했다. 구체적으론 50~54세가 17.4%로 비중이 가장 높았고, 이어 45~49세(16.8%), 55~59세(16.2%), 40~44세(13.7%) 등의 순이었다. 구매층의 성비는 남성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콜로라도 오너 중 무려 82%가 남성 고객이었다.

리얼 뉴 콜로라도/사진제공=한국GM
리얼 뉴 콜로라도/사진제공=한국GM

콜로라도는 국내 최초로 정식 수입된 정통 픽업트럭이다. 2019년 출시 이후 견고한 풀박스 프레임 바디와 동급 최고의 성능, 강인한 견인 능력, 편의성과 실용성을 갖춰 인기를 끌어왔다. '리얼 뉴 콜로라도'는 이미 국내 시장에서 그 성능을 입증 받은 3.6리터 6기통 직분사 가솔린 엔진과 하이드라매틱 8단 자동 변속기를 기본으로 한층 세련된 외관 디자인과 신규 트림, 옵션 사양 등을 더했다. 특히 고강성 풀 박스 프레임바디로 구성된 정통 픽업트럭 모델답게 최대 3.2톤에 이르는 초대형 카라반을 견인할 수 있으며 그간 국내 시장에서 만나보기 어려웠던 첨단 트레일러링 시스템이 적용된게 특징이다.

유지비용이 적다는 점 역시 콜로라도의 매력이다. 국내법상 화물차로 분류돼 개인사업자 명의로 콜로라도를 구입하면 차량가격의 10%에 해당하는 부가세를 환급받을 수 있다. 여기에 300마력이 넘는 고성능 모델이지만 연간 자동차세가 2만8500원으로 매우 저렴하다. 콜로라도와 같은 3600cc 엔진을 탑재한 승용모델의 연간 자동차세는 100만원에 육박한다.

리얼 뉴 콜로라도의 가격은 익스트림 3830만원, 익스트림 4WD(사륜구동) 4160만원, 익스트림-X 4300만원, Z71-X 4499만원, Z71-X 미드나잇 4649만원이다.

리얼 뉴 콜로라도/사진제공=한국GM
리얼 뉴 콜로라도/사진제공=한국GM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KT 먹통' 보상금은 얼마나? 아현화재 당시와 비교해보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