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2천원짜리 8만원에 팔았다…'車반도체 폭리' 中업체들, 억대 벌금

머니투데이
  • 김재현 전문위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9.28 17: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차량용 반도체 /사진=중국 인터넷
차량용 반도체 /사진=중국 인터넷
차량용 반도체 품귀난에 유통업체들의 사재기까지 겹치면서 차량용 반도체 가격이 급등한 데 대해 중국 반독점당국이 벌금을 부과하는 등 초강경조치를 취했다. 일부업체는 가격을 45배나 부풀리는 등 폭리를 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28일 중국 증권시보에 따르면 최근 중국 반독점 조사기관인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SAMR)이 차량용 반도체 유통업체의 사재기 및 폭리 행위에 대해 처음으로 벌금을 부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하이치에터전자, 상하이 청성실업 및 선전 위창과기 등 3개사는 최고 45배의 폭리를 취했으며 합계 250만 위안(약 4억5000만원)의 벌금을 부과받았다.

지난 8월 3일 중국 시장감독관리총국이 차량용 반도체 사재기 및 폭리 행위가 발생하고 있다며 조사에 나서겠다고 밝힌 지 50여일 만에 나온 조치다.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으로 반도체 가격이 급등하면서 올해 중국증시에서는 반도체 지수가 최대 60% 급등했으며 스란웨이, 베이팡화창 등 일부 종목은 주가가 2배 넘게 급등했다. 하지만 반독점 당국이 조사에 나서면서 8월 2일부터 9월 27일까지 반도체 지수는 고점 대비 15.7% 하락하는 등 조정국면에 진입한 상태다.

중국 반도체업체인 스란웨이 올해 주가 추이/사진=동팡차이푸 갈무리
중국 반도체업체인 스란웨이 올해 주가 추이/사진=동팡차이푸 갈무리
앞서 언급한 3개 업체 중 상하이치에터전자는 무려 4543%에 달하는 폭리를 취한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5월 26일 개당 9.53위안(약 1710원)에 구매한 차량용 반도체 2700개를 6월 9일 개당 442.48위안(약 7만9600원)에 판매하면서 총 116만9000위안(약 2억1000만원)의 부당이득을 취했다.

일반적인 상황에서 유통업체의 마진율은 7%에 불과하다. 중국 완성차업체들은 차량용 반도체 품귀현상으로 생산 차질이 발생하자 어쩔 수 없이 고가에 차량용 반도체를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인 HIS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차량용 반도체 부족으로 경차 67만대의 생산이 감소했으며 2분기에는 130만대가 생산에 차질을 빚은 것으로 드러났다. 글로벌 컨설팅업체 알릭스파트너스(Alix Partners)는 차량용 반도체 품귀로 인한 올해 글로벌 자동차업계의 매출 손실 규모가 약 2100억 달러(약 247조원)에 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에 대해, 최근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반도체 업체들이 생산능력 확충에 나섰다며 2022년에는 차량용 반도체 수급이 정상화될 것으로 예측한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의 240조 '파바로티'…이건희 떠나자 독해진 삼성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