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달소' 츄, 광고 싹쓸이에도 '정산 0원'…원인은 소속사 재정난?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9.28 18: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유튜브 월드이즈유원츄
/사진=유튜브 월드이즈유원츄
블록베리 크리에이티브의 자금난이 심각하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소속 아티스트 '이달의소녀' 츄의 최근 정산 관련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츄의 발언은 지난 17일 MBC 웹 예능 '월드이즈유원츄'에서 나왔다. 그는 "요즘 정산 괜찮냐"는 데프콘의 질문에 "아니요, 아직입니다"라고 답했다.

츄의 이 발언은 당시에도 논란이 됐다. 츄가 최근 단독 광고만 5건을 촬영했으며, 강철부대, 정글의법칙 등 예능프로그램에도 고정 출연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더구나 츄는 데뷔 4년 차 중견 아이돌이라, 일부 팬은 아직 정산을 받지 못했다는 츄의 발언에 의구심을 드러냈다. 한 네티즌은 츄의 발언을 다룬 커뮤니티 글에 댓글을 달고 "데뷔한 지 벌써 4년이 넘었다. 양심적으로 유튜브 수익만이라도 정산해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츄 소속사 블록베리 크리에이티브의 재정난은 28일 한 연예매체를 통해 알려졌다. 이날 스포츠월드는 복수의 가요계 관계자를 인용해 블록베리 크리에이티브의 자금난이 심각한 수준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블록베리 크리에이티브가 함께 일하고 있는 외주 업체와 외부 인력에 지급하지 못한 액수는 적게는 수천, 많게는 수억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매체는 "블록베리 크리에이티브가 세금 체납, 임금, 용역비 미지급 등 수십억 원에 달하는 자금난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쉽게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KT 먹통' 보상금은 얼마나? 아현화재 당시와 비교해보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