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짧은 동영상'에 세계가 열광…틱톡 이용자 10억명 돌파

머니투데이
  • 송지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9.28 21: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中 바이트댄스, 틱톡 월 이용자수 10만명 돌파 소식 알려
2018년 1월 5500만명→2019년 12월 5억명 넘어서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사용자 폭발적으로 늘어

동영상 플랫폼 틱톡 전 세계 이용자가 10억명을 넘어섰다. /사진=AFP
동영상 플랫폼 틱톡 전 세계 이용자가 10억명을 넘어섰다. /사진=AFP
동영상 플랫폼 틱톡의 월 이용자수가 10억명을 넘어섰다. 중국 기업이 개발한 틱톡은 짧은 동영상 플랫폼으로 전 세계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27일(현지 시간) 미국 경제전문매체 CNBC는 틱톡의 모기업인 중국 바이트댄스가 자사 홈페이지에 전 세계 활성 월간 이용자수 10억명 돌파 소식을 알렸다고 보도했다.

바이트댄스에 따르면 2018년 1월 이용자수가 5500만명이던 이용자수는 같은 해 12월 2억7100만명, 2019년 12월 5억770만명으로 늘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이후 틱톡 사용자는 폭발적으로 늘어 올 7월에는 이용자수가 7억명을 기록했는데 2개월만에 10억명을 넘어선 것이다.

현재 미국 내에서만 1억명 이상이 틱톡을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틱톡은 당초 15초 안팎 짧은 동영상 서비스 위주였으나 이후 1~3분으로 서비스 길이를 늘려왔다.

틱톡의 성장은 미중 갈등 상황에서 이뤄낸 것이라 더욱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틱톡에 대해 사용 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 사실상 적국으로 분류되는 중국에 미 소비자들의 민감한 개인 정보가 유출될 수 있다는 점을 이유로 들었다. 지난 6월 조 바이든 대통령이 제재 목록에서 틱톡을 제외했지만, 바이든 역시 이들 기업이 미국 내 정보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틱톡이 인기를 끌자 다른 경쟁 업체들도 앞다퉈 동영상 콘텐츠 플랫폼을 내놓고 있다. 페이스북은 지난해 8월 인스타그램에 '릴스' 서비스를, 구글은 지난해 9월 유튜브에 '쇼츠' 서비스를 출시했다. 스냅도 '스포트라이트'라는 기능을 추가했다.

틱톡을 운영하는 바이트댄스는 현재 비상장 업체로 미국 시장에서 기업공개(IPO)를 추진했지만 무기한 연기됐다. 중국 정부가 "국가 안보에 해를 끼칠 수 있다"며 자국 기업의 해외 상장을 사실상 금지했기 때문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