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지인과 함께 아내 성폭행하고선…"소문 내겠다" 위협한 남편

머니투데이
  • 임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6,451
  • 2021.09.30 14:44
  • 글자크기조절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자신의 아내를 지인과 함께 수차례 합동 성폭행한 40대 남성이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동종범죄로 실형을 받은 적 있는 피고인이 또 범행을 저질렀다며 징역 9년을 구형했다.

제주지방검찰청은 30일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재판장 장찬수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특수강간) 등의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A씨(44)와 B씨(50)에게 각각 징역 9년과 징역 7년을 구형했다.

이와 함께 A씨와 B씨에게 각각 신상정보 공개·고지 명령,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명령, 10년 간의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및 장애인 복지시설 취업 제한 명령, 10년 간의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 명령을 내려 줄 것을 요청했다.

검찰의 공소사실에 따르면 A씨와 B씨는 2019년 3월쯤 A씨의 주거지에서 모두 5차례에 걸쳐 A씨의 아내인 C씨를 합동으로 성폭행했다.

당시 A씨는 "다른 남자와 성관계를 하고 다녔다고 소문 내겠다"며 C씨를 위협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또 A씨는 2019년 10월쯤 자신의 성적 요구를 거부한다는 이유로 C씨의 엉덩이를 발로 걷어차는 등 폭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피고인들은 정신적으로 취약한 피해자를 합동으로 성폭행한 데다 특히 A씨의 경우 동종 범죄로 실형을 선고받은 적이 있음에도 또다시 범행을 저질렀다"면서 "피해자가 피고인들에 대한 엄벌을 탄원하고 있는 점을 고려해 달라"고 밝혔다.

A씨의 변호인은 "피고인은 피해자에게 정신장애가 있는지 몰랐고, 피해자가 (자신으로부터) 압박을 받고 있다고 느끼지 못해 범행에 이르게 됐다"고 주장했다.

B씨의 변호인은 "피고인은 지적 능력이 초등학교 2학년 수준인 중증 지적 장애인인 탓에 친구인 A씨의 다소 비상식적인 요구를 거절하지 못했다"며 "또 피해자의 거부 행위를 진정한 거부의 의미로 받아들이지 못하면서 범행에 가담하게 됐다"고 했다.

선고는 오는 11월 4일로 예정돼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고열·기침 아이들 쏟아져 들어와…"폐렴 난리" 中 병원은 지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