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전력난에 불꺼진 '세계의 공장'…中 경기위축→전세계 물량부족 온다

머니투데이
  • 송지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9.30 15: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국가통계국 9월 제조업 PMI 49.6…팬데믹 이후 19개월 만에 '위축'

심각한 전력난으로 '세계의 공장'으로 불리는 중국의 생산 시설들이 잇따라 가동을 중단하고 있다. /사진=AFP
심각한 전력난으로 '세계의 공장'으로 불리는 중국의 생산 시설들이 잇따라 가동을 중단하고 있다. /사진=AFP
사상 최악의 전력난에 '세계의 공장', 중국 제조업이 휘청이고 있다. 수출 핵심 지역 곳곳에서 생산시설이 가동을 멈추면서 중국의 제조업 지수가 지난해 2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시작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심지어 위축 구간으로 진입했다.

30일 중국 국가통계국은 9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49.6으로 지난달 50.1보다 0.5포인트 낮아졌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일시적 공황 상태에 빠졌던 지난해 2월(35.7) 이후 1년 7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PMI는 제조업체 3000곳을 대상으로 신규수주·생산·종업원수 등 항목을 살피는 것인데 제조업 경기를 파악하는 중요한 선행지표로 활용된다. 중국의 경우 기준선인 50을 넘으면 '경기 확장', 50을 밑돌면 '경기 위축'으로 해석한다. 중국 제조업 PMI가 50 이하로 떨어진 것 역시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 팬데믹을 공식 선언한 2020년 2월 이후 처음이다.

전력난에 불꺼진 '세계의 공장'…中 경기위축→전세계 물량부족 온다
블룸버그통신·CNBC 등 주요 외신도 중국 국가통계국 발표를 인용해 중국의 제조업 상황이 심각하다고 보도했다. 얼마 전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로이터통신 애널리스트들이 중국의 9월 PMI를 전월과 비슷한 50.1 수준으로 전망했는데 뚜껑을 열어보니 중국의 상황이 더 좋지 않았다고 분석했다.

중국 제조업 PMI는 지난 4월 이후 6개월 연속 하락 중이다. 4월 51.1→5월 51→6월 50.9→7월 50.4→8월 50.1 등으로 이 기간 한 번도 회복되지 않았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시장 수요가 줄어들며 신규 주문지수가 두 달 연속 기준선 밑을 기록했다"며 "코로나19 등 영향으로 원자재 공급 및 제품 납입이 원활하지 않아 생산 주기가 길어지면서 신규 주문 하락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전력난 심각한 문제" 경고…전세계 산업 물량 부족 올 수도


중국에서 전력 부족으로 정전 사태가 빚어지면서 10여 개 성(省) 지역에서 전력 사용 제한 조치가 내려졌다. 지난 27일 중국 장쑤성 난닝에 있는 한 석탄 화력 발전소에서 연기가 배출되고 있다. /AP=뉴시스
중국에서 전력 부족으로 정전 사태가 빚어지면서 10여 개 성(省) 지역에서 전력 사용 제한 조치가 내려졌다. 지난 27일 중국 장쑤성 난닝에 있는 한 석탄 화력 발전소에서 연기가 배출되고 있다. /AP=뉴시스
이처럼 중국 제조업 상황이 악화된 요인으로는 역대 최악의 전력난과 원자재 수급 불안, 기상 악화 등이 꼽힌다. 특히 신호등과 엘리베이터가 꺼지는 등 최악의 전력 상황은 중국 제조업에 직격탄이 됐다. 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수출 제조공장이 밀집돼 있는 장쑤성·저장성·광둥성 등 남부 산업벨트 지방정부는 관내 기업에 제조공장 생산중단·억제 요청을 했다.

문제는 이들 공장이 멈추면 세계 전방위 산업에 걸쳐 생산 차질이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이미 중국 공장 생산 중단으로 애플·테슬라 등에 부품을 공급하는 업체들이 물량을 대지 못하고 있다. 애플 협력사인 유니마이크론테크놀로지와 콘크래프트 등의 중국 생산시설이 가동을 중단했다. 한국 기업인 포스코와 오리온 등의 중국 현지 공장도 전력 사정으로 멈춰섰다.

노무라증권은 중국의 전력난이 불러올 파장을 과소평가해선 안된다고 경고했다. 루팅 노무라홀딩스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중국의 전력난으로 공장 가동이 중단되면 자동차·휴대폰·의류 등 전 세계 시장이 물량 부족 현상을 겪을 것"이라며 "추수감사절·크리스마스 등 쇼핑시즌을 앞두고 있어 수급 불안이 심화될 가능성이 크다"고 봤다.

한편 9월 들어 코로나19 확산 방지책인 지역 봉쇄가 일부 해소되면서 중국의 서비스 경기는 회복세를 보였다. 이날 중국 국가통계국이 함께 발표한 9월 비제조업 PMI는 53.2로 전달 47.5를 크게 웃돌았다. 10월 1일부터 7일까지 이어지는 국경절 장기 연휴 기대감도 반영됐다는 해석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전은 '5만전자' 됐는데…'태·조·이·방·원' 뜨자 신고가 줄줄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