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구로주공 '특별건축구역' 재건축 추진…3000가구 매머드 단지 탄생?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286
  • 2021.10.05 20:30
  • 글자크기조절
구로주공1차 아파트 /사진=방윤영 기자
구로주공1차 아파트 /사진=방윤영 기자
서울시가 재건축을 추진하고 있는 구로주공아파트를 특별건축구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구로주공은 1·2차를 포함해 현재 총 2126가구, 대지면적 10만3050.2㎡에 이르는 대단지로, 특별건축구역으로 지정되면 용적률과 층수 혜택을 받게 돼 대규모 신규 주택 공급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5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시는 구로주공아파트에 특별건축구역 지정을 제안하고 주민들과 협의 중이다. 구로주공은 2018년 말 안전진단을 통과한 이후 정비구역 지정을 위한 정비계획안을 수립 중인 곳이다.

구로주공은 지난해 12월 정비계획 주민제안서를 구청에 제출했다가서울시로부터 특별건축구역 지정 제안을 받았다. 현재 공공건축가를 투입해 특별건축계획안 작성을 위한 작업에 돌입한 상태다. 이를 토대로 관련부서와 다시 논의하게 된다.

구 관계자는 "면적이 큰 만큼 공공성을 확보할 수 있는 여지가 있어 서울시가 제안한 이후 관련 절차를 밟는 중"이라고 말했다.

주민들은 반기는 분위기다. 특별건축구역은 창의적이고 독특한 건축물을 짓기 위해 용적률, 층수 등 규제를 완화하는 제도다. 대신 늘어난 용적률 만큼 주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공공커뮤니티시설이나 임대주택 등을 넣어 공공성도 확보할 수 있다.

구로주공에서 기존에 작성한 정비계획안에 따르면 준주거지역(주거용도) 법적 상한 용적률 300%를 적용해 최대 3356가구를 지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특별건축구역 지정에 따라 인센티브를 받게 되면 가구수가 더 늘어날 수 있다.
특별건축구역 설명 /사진=서울시
특별건축구역 설명 /사진=서울시
특별건축구역은 오세훈 서울시장 취임 초기 재건축 사업에 속도를 내면서 공공성을 확보할 수 있는 대안으로 떠올랐다. 용적률 완화 혜택으로 조합 측은 사업성을 확보할 수 있고, 서울시는 임대주택 도입과 공공 커뮤니티시설 등 공공성을 확보할 수 있다는 점에서다. 민간 재개발·재건축을 초기 단계부터 지원하는 '신속통합기획'과 성격이 비슷하다.

오 시장은 그동안 재건축 사업에 속도를 내되, 공공성 확보를 중요한 가치로 내세웠다. 서울 주요 재건축 단지에 규제를 무작정 풀어주면 개발에 따른 집값 상승 등 이익을 오로지 해당 토지 소유주만 누리게 돼서다. 반면 특별건축구역으로 지정하면 강남 대단지에 임대주택을 확보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공원, 공공 도로 등을 만들어 그 이익을 공공이 함께 누리도록 할 수 있다. 여의도 아파트지구에 공공성 담보를 위해 통합재건축을 추진하는 이유도 같은 맥락이다.

올해 특별건축구역으로 건축심의를 통과한 용산구 산호아파트 재건축 사업은 용적률 완화 등 혜택을 받아 최고 35층 규모로 아파트를 지을 수 있게 됐다. 제3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상한 용적률은 최대 250%인데, 인센티브를 받아 280%를 적용받았다. 세대수는 총 647가구로, 여기에 임대주택 73가구도 들어간다.

지역 주민들이 한강 조망을 즐길 수 있는 공공커뮤니티시설(스카이 북카페)도 들어선다. 반포 아크로리버파크 역시 특별건축구역으로 지정돼 층고·층수 혜택을 받고 스포츠시설·문화시설 등 커뮤니티시설을 지역 주민들에게 개방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에 6억짜리 아파트 어디 있나요" 실수요자 한숨 커진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