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번, 줄다리기 졌어도 살았을 것"…'오징어게임' 충격 디테일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2,954
  • 2021.10.13 05: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6
/사진=넷플릭스
/사진=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장면장면에 대해 다양한 해석과 추측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이번엔 줄다리기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줄다리기 할 때 모든 참가자가 줄과 손을 수갑 같은 기구로 연결해야 했는데 1번 참가자 오일남(오영수)만 이 기구를 안 차고 있다는 주장이 나오면서다.

지난 11일 한 커뮤니티에는 "오징어게임의 설계자 오일남은 어떤 게임을 하든 살 수밖에 없었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와 화제가 됐다.

글쓴이는 오일남이 줄다리기에서 패배할 것에 대비해 미리 손을 써놨다고 주장했다. 밧줄에 손을 묶고 자물쇠를 채운 다른 참가자와 달리 게임 전 미리 자물쇠를 풀어놓고 게임에 임했다는 것.

그는 줄다리기신을 캡처한 사진 여러 장을 자세하게 분석하기도 했다. 특히 게임 이후 다른 참가자들은 여전히 손에 자물쇠를 차고 있지만, 오일남의 손에만 자물쇠가 보이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사진=넷플릭스
/사진=넷플릭스

글을 본 네티즌들은 다양한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옥의 티일 수 있다는 주장과 함께 분명히 디테일한 연출일 것이라는 반론이 팽팽하게 맞섰다.

한 네티즌은 "당연히 의도된 장치였을 것"이라며 "줄다리기만큼은 진심으로 임한 줄 알았는데, 아예 잠금을 안 했다"고 말했다.

한편 '오징어 게임'은 공개된 지 한 달 가까이 지나고 있지만 여전히 뜨거운 인기를 자랑하고 있다. OTT 순위 집계 사이트인 '플릭스 패트롤'에 따르면 '오징어 게임'은 미국을 포함해 79개국에서 1위(10일 기준)를 기록 중이고 17일째 월드랭킹 1위를 지키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해외도 주목한 누리호 발사…"中·日 우주기술 따라잡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