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곽상도 "화천대유 모두가 받은 성과급이 왜 뇌물…로비 안 받았다"

머니투데이
  • 홍순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0.13 10:53
  • 글자크기조절
곽상도 의원/사진=뉴시스
곽상도 의원/사진=뉴시스
곽상도 무소속 의원은 자신의 아들이 근무했던 화천대유에서 50억원의 퇴직금을 받은 데 대해 "로비를 받지 않았고 어떠한 일에도 관여돼 있지 않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13일 페이스북에 "전날 검찰이 화천대유 김만배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하며 아들이 화천대유로부터 받은 성과급을 뇌물이라고 기재했다고 한다"면서 "화천대유 직원 모두에게 배분되는 성과급이 왜 뇌물로 둔갑하는지 알다가도 모를 일"이라고 말했다.

곽 의원은 "덮어 씌우려고 하더라도 누가 언제 어떤 내용을 저한테 로비했다는 건지 알아야 하지 않겠는가"라며 "로비를 받고 무슨 일을 했다면 자료도 남아 있을텐데 이런 것도 없이 무조건 뇌물이라고 덮어 씌우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제3자들 간의 대화 녹취록을 근거로 뇌물을 받았다고 할 수 없음은 분명하다"며 "녹취록에 어떤 로비가 있었는지 전혀 언급되지 않은 건 로비의 실체가 없다는 것일 뿐"이라고 했다.

아울러 "7000억 원의 천문학적인 수익을 거둔 화천대유 임직원들은 모두 성과급을 받았거나 받을 예정"이라며 "이성문 대표는 성과급으로 120억 플러스 알파를, 양 모 전무는 성과급으로 100억 플러스 알파를 받았다고 하고, 전 직원에게는 5억 원의 성과급 외에 추가 성과급이 예정돼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전날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에 대해 뇌물공여 및 특정경제가중처벌법상 횡령· 배임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김씨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으로부터 사업 과정에서 특혜를 받는 대가로 거액을 주기로 약속하고 올 초 그중 일부인 5억원을 건넨 것으로 보고 있다.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서 퇴직금 50억원을 받은 곽상도 의원 아들 곽모씨가 지난 8일 오후 경기 수원시 경기남부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고 귀가하고 있다/사진=뉴스1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서 퇴직금 50억원을 받은 곽상도 의원 아들 곽모씨가 지난 8일 오후 경기 수원시 경기남부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고 귀가하고 있다/사진=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식 포기하는 사람들이 찾을 것"…외인이 사들이는 이 주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