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능력 부러워" 원희룡 띄운 윤석열, '깐부동맹'으로 무속논란 벗어날까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0.14 06: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광주=뉴스1) 이수민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1일 오전 광주 서구 치평동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광주=뉴스1) 이수민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1일 오전 광주 서구 치평동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경쟁후보인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에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유승민 전 의원과 홍준표 의원이 '무속 논란'으로 자신을 협공하는 모양새를 취하고 있는 가운데 원 전 지사에게 전략적 동맹을 제안한 것으로 풀이된다.

윤 후보는 지난 12일 페이스북에서 원 후보에게 칭찬을 쏟아냈다. 그는 원 후보의 '대장동 게이트 1타 강사' 유튜브 영상을 공유하며 "대장동 게이트에 대해 아주 잘 설명하신다. 솔직히 말씀드리면 원 후보의 그런 능력이 부럽다"고 했다.

윤 후보는 "두 번의 도지사직 수행 과정에서 각종 개발 사업을 직접 경험한 것이 큰 도움이 됐을 것"이라며 "특히 원 후보는 이런 사업을 하면서 비리 의혹을 받은 적 없다. 그러한 경험과 공직자로서의 청렴한 자세가 대장동 게이트의 본질을 꿰뚫어 보게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원 후보가 어제 토론에서 이재명 후보를 이길 대책에 더 힘을 쏟아야 한다는 지적했는데 100% 동감한다"고 밝혔다.

윤 후보가 원 후보 띄우기에 나선 이유는 무속 논란으로 자신에게 쏠린 관심을 '대장동'으로 돌리고 유승민과 홍준표 후보의 협공에서 벗어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유 후보는 지난 11일 본경선 1차 토론회인 호남권 합동토론회에서 윤 후보를 향해 "어떻게 '천공'이란 분을 알게 됐나. 검찰총장 그만둘 때도 이 사람(천공)이 조언했냐"고 묻는 등 연일 미신 논란과 관련된 질문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홍 후보 역시 같은 날 페이스북에 "허무맹랑한 천공스승이라는 분이 국사(國師) 되는 건 막아야 하지 않겠냐"고 했다. '국사'는 왕에게 조언을 하던 원로 승려를 말한다.

원 후보는 두 후보의 미신 공세에 가세하지 않으면서 "토론 수준이 올라와야 한다"고 말했다. 원 후보는 "아무말 대잔치가 아닌 국민들의 어려운 삶과 고단함에 대해 해법을 제시하는 가슴과 머리의 토론이 돼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친여 성향의 방송인 김어준씨는 13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직접 윤석열 후보를 지지하는 듯한 인상이나 발언은 주지 않겠지만, 윤석열 후보를 공격하지 않는 것만으로도 윤 후보에 도움이 되지 않겠는가"라고 말했다.

원 후보 입장에서도 윤 후보의 제안은 나쁠 게 없다. 홍준표와 유승민 후보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지지도가 떨어지는 상황에서 차별화된 모습을 자신의 정치적인 역량을 뽐낼 수 있는 기회다.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이날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홍준표와 유승민 후보가 윤 후보를 강력히 공격하고 있는데 같이 또 해봤자 눈에 띄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며 "조금 다른 모습을 보임으로써 4위가 2, 3위를 꺾는 현실적인 목표를 설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원 후보가 윤 후보에게 적극적인 지지의사를 밝히진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김 최고위원은 "(원 후보 입장에서) 자신의 정치적인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최고의 찬스가 왔다"며 "윤석열을 도와주거나 지지 의사를 보이는 방식으로 승부를 걸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3일 오전 제주시 연동 국민의힘 제주도당사에서 열린 당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2021.10.13/뉴스1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3일 오전 제주시 연동 국민의힘 제주도당사에서 열린 당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2021.10.13/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해외도 주목한 누리호 발사…"中·日 우주기술 따라잡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