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4평 집이 4억이라고?"…딸 집에서 펑펑 운 엄마, 1년반 뒤 반전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8,370
  • 2021.10.14 05: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7
유튜브 고준석TV 영상 화면 갈무리.
유튜브 고준석TV 영상 화면 갈무리.
서울에서 집을 장만한 딸의 집들이에 왔다가 허름한 상태를 보고 오열했던 부모의 반전 사연이 공개됐다.

고준석 동국대 겸임교수의 유튜브 채널 '고준석TV'는 13일 '서울에서 내 집 마련한 딸 집에서 기가 차서 오열한 부모님?'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사연의 주인공은 30대 직장인 여성 A씨다. 그는 서울의 전셋집에서 언니와 함께 지내고 있다가 지난해 2월 언니의 결혼으로 새로운 집을 찾아야만 했다.

A씨는 전셋값이 많이 올랐기 때문에 내 집 마련을 결심했다. 한 달 월급 70%를 저축할 정도로 악착같이 모은 그는 강서구 가양동에 14평 크기의 아파트를 구했다. 당시 아파트 가격은 3억 8000만 원이었다.

하지만 A씨 부모는 딸의 집들이에 와서 오열했다. 고 교수는 "지방에 살던 부모가 집들이하러 올라왔다. 결혼도 안 한 딸이 내 집 마련을 했다는데 집을 보고 '이게 뭐냐'며 펑펑 울었다. 집이 오래됐다는 거다. 이 돈이면 시골에서 50평대 아파트를 살 수 있다고 생각한 것이다"라고 전했다.

A씨도 "우리 가족이 태어났을 때도 거기서 살까 할 정도로 허름한 집을 그 돈 주고 샀다는 게 안쓰러웠나 보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A씨에 따르면 부모는 집을 구매할 때부터 "서울의 집 가격은 거품이다"라며 반대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일 년 반 사이에 놀라운 반전이 일어났다. 고 교수는 "불과 1년 반 만에 아파트 가격이 6억 5000만 원에서 7억 원이 됐다"며 "그걸 어떤 부모가 싫어하겠느냐. 지금은 서울과 지방의 차이가 이렇게 크다는 걸 절감하고 계신다. 지금은 '우리 딸 잘했다'라고 하신다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 교수는 "집값이 급등하면서 젊은 세대들이 좌절감을 많이 느끼고 있다"며 "그래도 뭐라도 해봐야 한다. 포기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A씨도 구매 당시 14평이 3억 8000만 원이라며 비싸다고 망설였다. 하지만 비싸다고 포기했다면 내 집 마련을 할 수 있었을까"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인 '줍줍' 삼성전자·SK하이닉스, 최근 왜 오르나 했더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