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재성, 이란전 실수 뒤 악플…"허벅지 끊겨 평생 땅바닥 기어라"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2,942
  • 2021.10.14 09: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7
/사진=대한축구협회(왼쪽), 이재권씨 인스타그램(오른쪽)
/사진=대한축구협회(왼쪽), 이재권씨 인스타그램(오른쪽)
축구 국가대표 이재성의 친형이 동생을 향한 악성 댓글에 분노했다.

이재성의 친형 이재권씨는 지난 13일 SNS를 통해 한 네티즌에게 받은 DM(다이렉트 메시지)을 공개했다.

이 네티즌은 이재성을 향해 "진짜 발목이 뭐야. 어깨랑 허벅지 끊겨서 평생 휠체어도 못 타고 땅바닥 기면서 살았으면 좋겠다. 애X 조심하라 해라"라고 비난했다. 이 DM 외에도 이재성의 인스타그램에는 "국가대표 반납해라", "너 때문에 비겼다", "축구 접어라", "은퇴해라" 등 악플이 달렸다.

이에 이재권씨는 "비난받고 욕먹을 수 있는데 이런 악플은 안 참는다. 떳떳하면 본 계정으로 와서 남겨라"라고 경고했다.

이재성을 향한 악플 공세는 지난 12일 이란과 월드컵 최종예선 4차전 이후 시작됐다. 이재성은 이날 후반 3분 손흥민의 선제골을 어시스트했으나, 후반 31분 하프라인 근처에서 볼을 빼앗기며 동점 골의 빌미를 제공했다. 이 동점 골로 한국은 47년만의 이란 원정 승을 놓쳤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인 '줍줍' 삼성전자·SK하이닉스, 최근 왜 오르나 했더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