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유인태 "이재명, 욕도 잘하고 건달기 있다…건들건들해야 지도자"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0.14 10: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유인태  전 민주당 의원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유인태 전 민주당 의원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더불어민주당의 원로인 유인태 전 민주당 의원은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들에 대해 "양강 둘(윤석열·홍준표)은 좀 건달형, 나머지 둘(유승민·원희룡)은 좀 수재형"이라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1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여야 대선주자들 중에 누가 눈에 띄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원래 지도자는 수재형보다는 약간 건달기가 있어야 지도자가 되더라"며 "많은 공동체를 휘어잡고 하려면 좀 건들건들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이미지가 그 둘(유승민·원희룡)은 '건들건들' 과가 아니다. 둘은 수재형"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 대해서도 "욕도 잘하고 건달기가 있다"고 밝혔다.

이 후보의 본선 경쟁력에 대해 유 전 의원은 "(대장동 개발 의혹이) 이재명 지사한테는 진짜 위기"라면서도 "예를 들어 이재명 지사가 저런 엄청난 돈 잔치를 하는데서도 결백했다고 밝혀지면 오히려 이 지사한테 더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 대선 원팀 구성에 대해서는 "그럼요. 그렇게 해야죠. 그렇게 될 거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재명 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 간 갈등에 대해 "이 정도 갈등은 갈등도 아니다"라며 "2007년 대선 때 이명박·박근혜에 비하면 이거는 아무것도 아니다. 시간이 흐르면 잘 될 것"이라고 답했다.

한나라당 대선 경선 당시 이명박 후보와 박근혜 후보는 각각 '도곡동 땅과 다스 실소유주'와 '최태민 일가와 관계' 등에 대해 서로 의혹을 제기하며 첨예하게 갈등했다. 하지만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경선에서 승리했고 박근혜 전 대통령은 즉각 결과에 승복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얼마나 다급했으면…"천연가스 좀 주세요" 美에 무릎 꿇은 中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