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양평 모텔 갔던 사람들 난리 났다…전 객실에 몰카, 수백명 찍혔다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746
  • 2021.10.14 10: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현정디자이너 /사진=김현정디자이너
김현정디자이너 /사진=김현정디자이너
경기도 양평의 5층짜리 모텔 전 객실 20여 곳에 초소형 카메라를 설치해 투숙객들을 몰래 촬영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과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등 혐의로 4명을 구속해 최근 검찰에 송치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들은 모텔 직원을 매수해 모든 객실 PC 모니터 등에 몰래 카메라를 설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카메라는 렌즈 지름이 1㎜에 불과한 초소형으로 전해졌다.

이들의 불법 촬영은 6개월 이상 이어졌으며 피해자는 최소 수백 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는 '성관계 영상을 유포하겠다'는 협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내용을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中 열광 '오징어게임'…중국은 만들수 없는 2가지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