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시의회 의장의 저격 "김헌동 SH사장 지명, 오세훈의 몽니"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0.14 10:4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이기범 기자
/사진=이기범 기자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이 14일 김헌동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 후보자를 두고 "SH공사 내부에서도 반발이 심한 걸로 안다"라며 "SH공사라는 대형 공공기관을 잘 이끌 수 있을지 우려되는 것은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장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김 후보자는) 경실련(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에서 20년 계셨는데 공공부문 경험이 없으신 분으로 이론가와 현실의 문제는 다르지 않느냐"라며 "SH공사라는 큰 조직을 이끄는 데 있어서도 (우려가 되는데), 내부에서도 반발도 심한 걸로 안다"라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오세훈 서울시장이 권유해 SH공사 사장 공모에 응모했고, 처음 응모에서는 면접 이후 탈락했다가 재차 응모해 결국 후보자로 지명됐다. 김 의장은 "(김 후보자가 처음 응모에서 탈락한 이유는) 적합한 인물이 아니었다는 것"이라며 "시장님이 그렇게 고집 아닌 고집, 몽니를 부리시니까 과연 그걸 이겨낼 수 있는 사람이 누가 있을까 그런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자에 대해 시의회 일각에서는 '청문회 보이콧' 주장도 제기되지만, 김 의장은 일단 청문회를 개최하는 쪽에 무게를 실었다. 김 의장은 "청문회에서 면밀히 살펴보고 따져볼 생각"이라며 "보이콧은 일부 의원 생각인데, 더 면밀히 능력을 평가해보자란 취지로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오 시장이 최근 시민단체를 겨냥해 '서울시 곳간이 전용 ATM기'로 전락했다고 비판한 것에 대해서는 "아주 잘못된 표현"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자극적인 표현과 정제되지 않은 단어를 사용해 많은 시민단체 시민에 아픔을 주는 것을 옳지 않다"며 "시민사회단체 누군가는 아빠, 엄마고, 누군가의 아들, 딸이고 누군가의 배우자인데 그분들 가슴에 대못을 박는 표현"이라고 비판했다.

내년도 예산안에 대해서 김 의장은 "오 시장이 내년 선거 의지를 갖고 있는데 그런 공약사업에 대한 예산에서 시의회와 크게 부딪히지 않을까 그런 생각을 하고 있다"며 "편성권은 시에 있는 것이기 때문에 편성이 넘어오면 면밀히 잘 볼 것"이라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