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VIP
통합검색

아들은 "지가 잘난 줄 아나", 아빠는 "니가 자식이냐"…오은영 해법은?

머니투데이
  • 신정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2,059
  • 2021.10.14 15:4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
오은영 박사/사진=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
오은영 박사/사진=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
아버지와 수년 째 갈등을 겪고 있는 아들의 사연에 오은영 박사가 "정서적 소통을 해야 한다"고 진단한다.

오는 15일 오후 8시 방송되는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5년째 반항하는 큰아들, 자해 행동하는 둘째의 사연이 공개된다.

선 공개된 영상에서는 금쪽이네 가족이 식사하는 모습이 나왔다. 아빠는 첫째 아들의 식사 인사에도 묵묵부답으로 일관했고, 결국 첫째는 삭막한 분위기 속에 먼저 식사를 마치고 일어났다. 이후 첫째는 자신의 방이 아닌 화장실에서 멍하니 앉아 시간을 보냈다.

이어진 영상에서 첫째는 엄마와 피시방 문제로 실랑이를 벌였다. 급기야 언성이 높아졌고 아빠가 첫째의 방으로 향하자 엄마가 급히 상황을 중재했다. 첫째는 "지나 뭐 잘난 줄 아나"라고 혼잣말을 내뱉었고 아빠와의 갈등이 심해지며 몸싸움으로 번졌다. 아빠는 "'뭐 저런 게 아비'냐고? 너 같은 놈은 자식이냐", "죽도 밥도 안 할 것 같으면 그냥 쥐 죽은 듯이 있어"라고 폭언을 퍼부었다.

상황을 지켜본 오은영은 "이런 갈등 상황에서 진정하고 아이를 잘 대하기는 정말 어렵다"며 부모의 고충에 공감했다. 이어 "'소통'을 해야 하는 대상이 '불통'이 되면 서로 미워하는 데까지 가버릴 수 있다"며 "정서적 소통을 통해 진심을 표현하는 걸 지금부터라도 연습해야 할 것 같다"고 조언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오겜 실적 어땠기에?…넷플CEO '녹색 추리닝' 입고 나타났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