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우리 엄마는 암으로 처참히 가셨는데…" 최성봉 논란에 상처받은 유가족들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3,477
  • 2021.10.15 05: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
/사진=최성봉 유튜브 채널
/사진=최성봉 유튜브 채널
팝페라 가수 최성봉의 거짓 암 투병 논란에 암으로 가족과 사별한 유가족들이 분노하고 있다.

암으로 어머니를 잃었다는 남성 A씨는 12일 한 커뮤니티에 글을 올리고 거짓 암 투병 논란에 휘말린 최성봉을 비판했다.

A씨는 최성봉을 둘러싼 논란을 지켜보며 어머니가 떠올랐다고 한다. 그는 "저희 어머니가 암으로 돌아가시던 때가 생생하다"며 "항암 투병으로 머리카락은 다 빠지고, 키 158cm에 체중이 30kg밖에 안 나가셨다"고 회상했다.

이어 "먹으면 토하고 제대로 걷지도, 말하지도, 숨을 쉬지도 못하셨다. 그렇게 수개월 고생만 하시다가 가셨다"며 "암 투병 가족은 그 처참한 상태를 다 알 것이다. 저는 안락사가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까지 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최성봉의 최근 모습이 자신이 봐온 암 환자와 너무 달랐다고 했다. 대장암 3기, 전립선암, 갑상선암 등 온몸에 전이된 환자라고 하기에는 탈모나 체중 감소 등 증상이 전혀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최성봉이 지난 12일 계속되는 폭로에 극단적 선택 소동을 벌인 것과 관련해 "인간이라는 게 이렇게 사악할 수 있구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게 들키니 이젠 극단적 선택으로 팬들을 압박하는 모습에 인간에 대한 회의감이 든다"며 "최성봉의 행동은 '나 건들면 죽는다'며 팬들을 가스라이팅하는 것"이라고 했다.

갑상선암으로 가족과 사별했다는 다른 누리꾼도 트위터에 "갑상선암에 걸렸다는 사람 머리숱이 저렇게 많을 수가 있냐"며 "최성봉이 만약 거짓말을 했다면 암 환자들을 기만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에겐 저주 같은 이 질병이 누군가에게는 돈벌이 수단이 되는 게 너무 슬프다"고 말했다.

최성봉의 거짓 암 투병 의혹은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씨가 최초로 제기했다. 이씨는 최성봉에게서 항암 치료 부작용을 찾아보기 어렵다며 암 투병 고백에 의문을 드러냈다. 지난 11일에는 최성봉과 나눈 통화 내용을 공개하고, 그가 음주와 흡연을 하고 있다고 폭로했다. 이튿날인 12일에도 유흥업소에서 그가 수백만원에 달하는 팁을 건네는 큰손으로 불렸다는 등 폭로를 이어갔다.

이에 최성봉은 지난 12일 유튜브와 SNS를 통해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다만 그는 음주와 흡연 논란은 인정하면서도 거짓 투병 의혹에 대해서는 명확한 답변을 피하고 있다.

계속되는 폭로에 그는 극단적 선택 소동을 벌이기도 했다. 지난 12일 유튜브 생방송에서 "제가 며칠 동안 악플에 많이 시달리면서 우울, 공황, 자살 충동을 많이 느꼈다", "이젠 너무 지쳐서 못하겠다", "제가 다 짊어지고 가겠다"는 등 돌연 극단적 선택을 암시해 119 구급대가 출동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말에 삼성전자 사라"…증권가가 말하는 2가지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