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만원짜리 떡볶이 배달비가 7000원…음식값 올릴 수밖에요"

머니투데이
  • 윤지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0.15 05: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3
/사진=뉴스1
/사진=뉴스1
"1만원 짜리 떡볶이 팔아서 배달비만 7000원을 내게 생겼네요."

배달대행업체들이 서울·수도권 배달비를 잇달아 인상하면서 외식 자영업자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배달비에서 소비자가 분담하는 '배달팁'을 올려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배달대행업체들은 배달의민족과 쿠팡이츠 간 단건배달이 과열되면서 '배달비 출혈경쟁'이 이어지는 가운데, 각종 사회보험 비용까지 증가해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 광진구 배달대행업체 A는 내달부터 1km 내외의 기본 배달비를 기존 3300원에서 주중 4000원, 주말 4500원으로 인상하기로 했다. 강동구 B업체와 C업체는 이미 이달부터 기본요금을 4500원으로 올렸다. 경기 하남시에서도 복수의 배달대행업체가 기본 배달비를 3500원에서 4500원으로 28%나 인상했다.

구로구 D업체는 배달원 모집공고에 "11월부터 기본 배달비(1.2km)가 4000~4500원으로 인상된다"며 △500m당 거리할증 500원 △눈·비 등 기상할증 500원 △심야할증 500원 △지역할증 1000원 △회사건물할증 500~800원을 추가로 제공한다고 기재했다. 예컨대 주말 저녁 비 오는 날 2.2km 떨어진 곳에서 주문이 들어오면, 음식점은 배달원에게 부가세 포함 7150원의 배달비를 줘야 하는 셈이다. 자영업자들이 "남는 게 없다"며 아우성치는 이유다.

한 자영업자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배달원이 오토바이에서 내려 걸어 들어가야 하는 아파트의 경우엔 1000원이 추가로 붙는다"라며 "동종 경쟁업체가 50개 이상 있는 지역에선 소비자 배달팁도 올리지 못하고 제 살 깎아먹기 경쟁을 하고 있다"라고 토로했다. 또다른 자영업자는 "최근엔 업체끼리 연합을 맺고 배달비를 동시에 인상해 경쟁 자체가 없다"라며 "식자재에 포장용기와 각종 수수료 등을 제외하고 나면 몇프로 남지도 않는다"라고 말했다.


"'1건당 2만원' 배민·쿠팡에 배달원 뺏길라"…단건배달 나비효과


/사진=뉴스1
/사진=뉴스1
배달대행업체는 배달원 확보를 위해선 배달비를 인상할 수밖에 없다고 입을 모은다.

배달의민족과 쿠팡이츠가 단건배달을 확대하면서 배달원 수급난이 발생했다는 지적이다. 여러 음식을 동시 배달하는 묶음배달과 달리, 한 번에 한 집만 배달하는 단건배달은 기존보다 더 많은 배달원을 필요로 한다. 그러다 보니 배민과 쿠팡이츠도 대규모 프로모션을 벌여 '배달원 모시기'에 나섰다. 최근 쿠팡이츠는 서울 북부지역에서 배달비로 최대 2만4000원을 주는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배달대행업계 한 관계자는 "배민과 쿠팡이츠 간 단건배달 경쟁이 붙으면서 강동·송파·강북지역에선 1건당 배달비가 2만원까지 치솟는다"며 "배달원 이탈을 막기 위해선 우리도 배달비를 인상할 수밖에 없다"라고 강조했다. 배달앱 관계자 역시 "단건배달은 배달원 확보가 가장 중요한 부분이다 보니 업체 간 경쟁이 치열하다"라며 "그야말로 쩐의 전쟁"이라고 강조했다.

여기에 최근 배달대행업체의 보험료 부담도 커졌다. 지난 7월부터 특수고용노동직인 배달원의 산재보험 적용이 확대된 데다, 내년 1월부터는 고용보험도 의무가입해야 하기 때문이다. 사업주와 배달원이 산재보험료는 절반씩, 고용보험은 배달건당(경비제외) 0.7%씩 내다보니 자연스럽게 비용부담이 늘 수밖에 없다.

이는 소비자 비용 인상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배달비 부담이 커진 자영업자들이 소비자 배달팁을 올리거나, 이를 음식값에 반영할 수 있어서다. 일부 배달대행업체들은 "배달대행료 인상을 고객 배달팁 인상으로 해소하라"는 안내를 보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배달비 인상은 이제 시작"이라며 "배달원 수급난 속에 운영비까지 늘면서 대부분의 업체가 가격을 인상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라고 귀띔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평균 13억 이상 자산가 '영리치'가 픽한 종목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