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가을비 잦은데 전기차 충전 감전사고 괜찮을까[E슬타법]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621
  • 2021.10.16 09: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편집자주] 전기차(EV) 시대가 성큼 다가왔습니다. 올 들어 신차가 쏟아지면서 국내 전기차 판매량도 가파르게 증가해 누적 등록대수 20만대를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정부가 2025년까지 113만대 보급을 목표를 내건 만큼 전기차 대중화는 가속화될 전망입니다. 'EV 슬기롭게 타는 법(E슬타법)'을 통해 전기차 매뉴얼을 고민해봅니다.
(서울=뉴스1) = 현대자동차그룹이 1일 현대프리미엄아울렛 송도점에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 ‘E-pit’을 구축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송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E-pit’는 현대차그룹이 국내 전기차 보급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현대백화점과 협업해 마련한 전기차 충전소로, 고객 접근성을 고려해서 도심형 대형 쇼핑몰 내 시민들의 방문이 많은 복합문화 공간에 설치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현대차그룹 제공) 2021.10.1/뉴스1
(서울=뉴스1) = 현대자동차그룹이 1일 현대프리미엄아울렛 송도점에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 ‘E-pit’을 구축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송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E-pit’는 현대차그룹이 국내 전기차 보급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현대백화점과 협업해 마련한 전기차 충전소로, 고객 접근성을 고려해서 도심형 대형 쇼핑몰 내 시민들의 방문이 많은 복합문화 공간에 설치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현대차그룹 제공) 2021.10.1/뉴스1
올 가을엔 유달리 비가 많이 내렸다. 연일 흐린 날씨가 이어지며 비 오는 날이 잦아지자 '가을장마' 얘기가 나올 정도다. 맑은 하늘에 날벼락처럼 갑자기 먹구름이 몰려와 비를 뿌리는 일도 흔해졌다. 이렇게 비가 오면 전기차 운전자들은 걱정이 앞서기 마련이다. 혹시 충전할 때 빗물이 들어가면 감전사고나 배터리 등에 문제가 생기는 것은 아닌지 불안감이 커지기 때문이다.

결론부터 얘기하면 통상 4단계에 걸친 감전 예방 설계로 안전 충전이 가능하다. 우선 비가 오면 충전구 내부로 들어오는 빗물이 드레인홀(하단에 있는 구멍)로 흘러내리도록 유도해 감전을 막는다. 충전기가 결합된 이후엔 충전건과 충전구 사이 실링(내·외부 유출·입을 막는 장치) 처리로 밀봉 구조를 만들어 빗물의 추가 유입을 차단한다. 특히 차량과 충전기의 완전한 연결이 확인되면 감전이 발생하지 않도록 일정 시간이 지나 전류가 흐르도록 설계돼있다. 여기에 충전 중단을 위해 충전건 버튼을 누를 경우 즉각 전류를 차단해 커넥터 접촉부의 손상을 방지한다.

아울러 침수 시 폭발 가능성이 있는 배터리도 고강도 검증을 통해 안전성을 확보하고 있다. 대표적인게 배터리의 수분 유입 차단 시험을 통해 기능과 성능 이상 유무를 확인하는 수밀 시험과 소금물에 배터리를 침수시켜 발화와 폭발 여부를 검증하는 침수 시험이다. 이같은 이중·삼중 안전 대책에도 전기차 내부에 빗물이 들어간다면. 그래도 걱정할 필요는 없다. 배터리 고장을 예방하기 위해 안전 설계를 복합적으로 적용하고 있어서다.
전기차 충전 안전장치/사진제공=현대차그룹
전기차 충전 안전장치/사진제공=현대차그룹
실제로 전력 공급 장치인 배터리와 각종 전장 부품은 상호 연계해 작동하기 때문에 일부 부품에 이상이 생기면 전체로 확산될 수 있다. 이런 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전체 시스템 중 일부에 고장이나 오류가 발생하면 안전장치가 작동해 사고를 방지하는 패일 세이프(Fail-Safe) 시스템이 장착돼있다.

세부적으로 배터리 관리 시스템(BMS·Battery Management System)은 평소 배터리의 충전 상태를 제어하고 셀 밸런싱을 통해 부하가 걸리지 않도록 조정해 배터리 고장을 미연에 방지하고 있다. 배터리에 이상이 감지되면 '릴레이(특정 조건에서 작동해 다른 회로를 개폐하는 장치)'로 배터리의 전원을 제어해 고장의 확산이나 사고를 예방한다. 이와 별도로 전기차 배터리엔 누전이나 합선으로 과부하가 걸릴 경우 전력을 차단해 큰 화재를 막는 퓨즈가 장착돼있다.

완성차업계 관계자는 "번개나 낙뢰를 동반한 비가 내리는 날엔 야외에서 전기차를 충전하지 않는게 좋다"며 "충전소에 있는 충전건도 빗물이 남아있는 바닥에 둘 경우 수분이 충전건으로 들어가 누전 위험이 커지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말에 삼성전자 사라"…증권가가 말하는 2가지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