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스타트업 투자 5개월만에 꺾였지만…'대박투자' 기대감 여전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0.15 18: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스타트업 투자 5개월만에 꺾였지만…'대박투자' 기대감 여전
고공행진을 이어오던 스타트업 투자액이 5개월 만에 크게 떨어졌다. 전체적인 투자 건수와 규모가 줄었지만 스타트업 생태계 자체가 커지고 있고 투자시장의 유동성이 풍부해 언제든 '대박투자' 사례가 나올 수 있다는 기대감은 여전하다.

15일 국내 스타트업 민관협력 네트워크 '스타트업얼라이언스'에 따르면 9월 한 달간 스타트업들이 유치한 투자금은 6159억원으로 집계됐다. 8월 1조264억원에서 약 4000억원 감소했다.

투자 건수도 8월과 비교하면 121건에서 29건 줄어든 92건으로 나타났다. 투자 금액별로는 300억원 이상 유치한 기업이 4건으로 같았고 100억원 이상 유치한 곳은 19건에서 24건으로 증가했다.

10억 이상 투자는 47건에서 30건으로 줄었고 10억 미만 투자와 비공개 투자는 52건에서 34건으로 감소했다. 지난 5월부터 이어진 1조원대 투자가 꺾였지만 지난해 9월(2292억원)과 비교하면 약 3배 증가하는 등 스타트업 자금 조달은 호황을 맞고 있다.

스타트업 투자 5개월만에 꺾였지만…'대박투자' 기대감 여전
지난달에는 콘텐츠와 소셜 분야 투자가 강세를 보였다. 관련 스타트업 14곳이 972억원을 유치했다. 지난 4월 아이유노미디어그룹의 1800억원 단일투자 건을 제외하면 해당 분야에 가장 많은 뭉칫돈이 유입됐다.

구체적으로는 △탑툰(242억원) △코핀커뮤니케이션즈(150억원) △메이크스타(140억원) △에이펀인터렉티브(100억원) △와이피랩스(100억원) △포바이포(100억원) △빅오션ENM(50억원) △더코퍼레이션(30억원) △먼치팩토리(20억원) △안전가옥(10억원) 등이다.

B2B 솔루션 분야 스타트업들도 약진했다. AI 솔루션 개발사 업스테이지 316억원, 비즈메신저 채널톡 운영사 채널코퍼레이션 280억원, 사이버보안 분석 에스투더블유(S2W) 120억원 등 대규모 투자가 이어졌다.

5건의 인수합병(M&A)도 이뤄졌다. 웹소설 플랫폼 문피아와 전자책 플랫폼 밀리의서재가 각각 네이버웹툰과 지니뮤직에 인수됐다. 한국금융솔루션은 챗봇 솔루션 깃플을, 넵튠은 모바일 게임사인 플레이하드와 트리플라를 인수했다.

9월 가장 활발하게 활동한 벤처캐피탈(VC)은 9건(스타트업레시피 기준)을 투자한 KDB산업은행으로 나타났다. 이어 신한캐피탈과 KB인베스트먼트 각 7건, 위벤처스와 DSC인베스트먼트 각 6건, 한국투자파트너스 5건 순이다.

VC 업계 관계자는 "지난달은 1000억원 이상의 '메가 딜'이 나오지 않아 1조원대의 벽을 넘어서진 못했다"며 "성장 단계 스타트업에 꾸준히 투자금이 몰리고 해외 자본도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에 주목하고 있어 언제든 대형 투자가 이뤄질 수 있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미디어 액셀러레이팅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양도세 낮추면 매물 급증?…"똘똘한 한채 끝까지 남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