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그리스 가는 이재영·다영…고교 은사 "인성 가르쳤어야 했는데"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9,820
  • 2021.10.16 09: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7
배구선수 이재영(왼쪽), 이다영 쌍둥이 자매 /사진=뉴스1
배구선수 이재영(왼쪽), 이다영 쌍둥이 자매 /사진=뉴스1
'학폭'(학교폭력) 논란으로 국가대표는 물론 국내 배구계에서 사실상 퇴출된 이재영·다영(25) 쌍둥이 자매가 그리스 리그 이적을 앞두고 진주 모교에서 훈련을 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자매의 고교 은사인 김모 감독은 지난 15일 채널A와의 인터뷰에서 "'밤에 와서 잠시 훈련해도 되겠느냐'고 부탁해 차마 뿌리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자매는 후배들이 없는 야간 시간을 이용해 훈련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 감독은 남편 폭행 의혹까지 나온 이다영에 대해 "인성을 더 가르쳤어야 한다는 생각을 많이 했었다"며 "만약 한국에 돌아와 (국내 리그에서) 뛰게 된다면 아주 많이 달라졌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재영에 대해서는 "성실한 선수였고 운동 밖에 모르는 선수였다"고 칭찬했다.

한편 배구계 관계자에 따르면 이들 자매는 1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그리스로 떠날 예정이다. 두 선수는 2021-22시즌을 앞두고 그리스 리그 PAOK 테살로니키 구단과 계약을 맺었다.

지난달 29일 국제배구연맹(FIVB)이 직권으로 국제이적동의서(ITC)를 발급한 지 약 3주 만이자 지난 12일 주한 그리스 대사관에서 취업비자 발급 인터뷰를 마친 뒤 4일 만이다.

국내 최고의 '스타 배구 선수'였던 이재영과 이다영은 지난 2월 과거 학교폭력 논란에 휘말렸다. 이후 전 소속팀 흥국생명은 두 선수와의 계약을 포기했다. V리그에서 선수생활이 막히자 둘은 해외 진출을 추진했고 PAOK와 입단 계약에 합의했다.

하지만 이적 과정에서 대한배구협회가 ITC 발급을 거부했고, 이에 반발한 이재영과 이다영은 협회를 상대로 법적 조치를 검토하면서 FIVB에 유권해석을 의뢰했다. FIVB는 지난달 직권으로 쌍둥이 자매의 이적동의서를 승인했다.

다만 2021-22시즌 그리스 여자 프로배구 리그가 지난 9일 개막해 쌍둥이 자매가 바로 경기에 나서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값만 예측하는 건설사 직원…"하락장, 이럴때 옵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